>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남편 여성 2명 성폭행했지만…"이혼 안할 것" 美 여배우의 선택
2023/09/17  05:49:31  파이낸셜뉴스
할리우드 여배우 비쥬 필립스(43)가 성폭행 혐의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남편과 이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할리우드 여배우 비쥬 필립스(43)가 성폭행 혐의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남편과 이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파이낸셜뉴스] 할리우드 여배우 비쥬 필립스(43)가 성폭행 혐의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남편과 이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미국 폭스뉴스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필립스 남편인 할리우드 배우 대니 마스터슨(47)이 법원에서 징역 30년~종신형을 선고받은 뒤 매우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필립스는 마스터슨을 여전히 사랑하며 그를 지킬 것이라 이혼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필립스의 한 측근은 “필립스는 마스터슨의 유죄 판결 뒤 너무 힘들어해 정신이 나갔을 정도”라며 “그러나 필립스는 희망을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고 마스터슨의 변호사와 연락을 취해 항소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마스터슨은 지난 7일 로스앤젤레스(LA) 법원에서 2건의 성폭행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외신들은 25년 이상 복역 후 가석방 자격을 얻게 되지만 이후 다시 종신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마스터슨은 지난 2001년부터 2003년까지 3명의 여성을 각각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으며 재판 중에도 여전히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법원은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마스터슨은 이후 성폭행 혐의로 속편 ‘90년대 쇼’의 출연이 무산됐다. 2017년에는 촬영중이던 넷플릭스 드라마 ‘더 랜치’에서도 하차했다.

한편 1993년 유명 잡지 표지 모델로 데뷔한 필립스는 블랙앤 화이트(1999), 올모스트 페이머스(2000), 킴 베신져의 바람난 가족(2004), 베놈(2005)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혼 #비쥬필립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