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주말!!
"여군이 치어리더냐"…'男 거수경례, 女 애교 파이팅 포즈' 조형물 성차별 논란
2023/10/17  15:37:37  아시아경제

경기 파주시 도라산 전망대 잔디광장에 설치된 군인 조형물을 둘러싸고 성차별 논란이 일자 파주시가 조형물을 일부 철거했다.


남군은 거수경례를 하는 모습으로, 여군은 허리춤에 한 손을 올리고 다른 한 손을 들어 올려 응원하는 자세로 제작된 점이 뒷말을 낳았다.



17일 군인권센터 등에 따르면 파주시는 시내 도라산 전망대 잔디광장에 설치된 군인 현상 구조물 2점 가운데 여군 등신대를 지난달 30일 철거했다.


남성(종목홈)과 여성 육군 간부의 복장 차림을 한 이 조형물 2점은 얼굴 위치에 구멍을 내어 도라산 전망대 방문객이 본인 얼굴을 대고 기념 촬영을 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하지만 문제가 된 건 남군 구조물은 정자세로 거수경례를 하는 모습으로 제작됐지만, 여군 구조물은 다리를 꼬고 허리춤에 한 손을 올리며 다른 한 손으로는 주먹을 살짝 들어 올려 파이팅을 하는 등 '애교'를 부리는 듯한 포즈로 제작됐다는 점이다. 이는 군 제식 훈련 교범에도 없는 자세다.


군성폭력상담소는 "남군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한 것처럼 보이지만, 여군은 애교를 부리는 자세로 인해 군인 역할과는 무관한 것처럼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또 군성폭력상담소는 "남성 군인은 바른 자세로 경례, 여성 군인은 애교를 부리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문제의 구조물은 왜곡된 성별 역할을 심어줄 수 있으며, 군인으로서 일선 현장에서 땀 흘리며 복무하는 여군을 차별하고 배제한다"면서 지난달 26일 국방부와 파주시에 구조물 철거 및 변경을 요구했다.



이에 파주시는 지난달 30일 군인권센터 군성폭력상담소의 지적을 수용해 여군 조형물을 철거했지만, 새로운 여군 등신대를 다시 제작하지는 않았다.


해당 조형물 위탁 운영 관리자인 파주도시관광공사 측은 "추후 다른 여군 구조물을 설치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군성폭력상담소는 "마치 대한민국에서 군인은 남군만 존재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성 인지 감수성에 입각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 상황 자체를 지우는 소극적 방식으로, 성차별 문제해결에 대한 파주시 인식의 한계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