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주말!!
"내 얼굴이 백인됐다. 비인간적" 아시아 女모델 '인종' 바뀐 황당한 사연
2023/11/06  04:59:14  파이낸셜뉴스
디자이너 마이클 코스텔로 패션쇼에 선 대만계 모델 쉬린 우의 얼굴이 백인으로 바뀌었다. 틱톡 캡처
디자이너 마이클 코스텔로 패션쇼에 선 대만계 모델 쉬린 우의 얼굴이 백인으로 바뀌었다. 틱톡 캡처



[파이낸셜뉴스] 대만계 미국인 모델이 유명 패션 디자이너가 자신의 런웨이 사진을 백인 얼굴로 바꿔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행동에 분노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모델 쉬린 우는 디자이너 마이클 코스텔로 패션쇼에 선 자신의 얼굴을 백인으로 바꾼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왔다고 말했다.

디자이너 마이클 코스텔로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아시아계인 우의 얼굴이 백인으로 바뀐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그는 이 사진에 대해 “내가 수정한 것이 아니다”면서 “팬이 만들어준 ‘팬 아트’로 알고 사진을 받아 게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 이름이 태그된 모든 사진을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코스텔로는 비욘세, 제니퍼 로페스, 셀린 디옹 등과 함께 일한 유명 디자이너다.

현재까지 우의 얼굴을 누가 바꾸었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우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자기 얼굴을 백인의 얼굴과 바꾸었다고 믿고 있다. 우는 “나의 작업이 도용됐다는 것에 크게 상처받았고 비인간적”이라고 말했다.

모델 에이전시에 소속되지 않은 독립 모델인 우는 코스텔로 쇼에 선 뒤 돈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우는 “사진이 공개된 대가로 입금을 기대했지만, 내 얼굴은 잘려 나갔기 때문에 어떤 대가도 받지 못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디자이너 코스텔로는 “우가 패션쇼에 서고 돈을 받지 못했다는 것도 틱톡을 통해 공개하기 전까진 몰랐다”며 “알게 된 즉시 입금했다”고 했다.

우의 사건을 두고 포드햄대 로스쿨의 수잔 스카피디 교수는 “우의 얼굴 이미지가 바뀐 것은 AI가 아름다움에 대한 주된 기준을 (백인으로) 흡수했기 때문일 수 있다”며 “인공지능으로 진짜 모델의 인종 정체성을 바꾸는 것은 또 다른 진화”라고 설명했다.

스카피디 교수는 우의 사례를 법으로 보호할 방안도 뚜렷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저작권법은 사진작가의 작품이 허가 없이 변형되는 것만을 보호할 뿐 모델의 권리는 보호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패션디자이너 #마이클코스텔로 #인종바꾼AI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