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美 법무부, 바이낸스에 벌금 5조2000억 부과 논의"
2023/11/21  05:44:12  아시아경제

미 법무부가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의 돈세탁 혐의에 대해 최고경영자(CEO)를 기소하고 벌금 40억 달러(5조2000억원)를 부과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 법무부가 바이낸스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합의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바이낸스의 자금 세탁, 은행 사기, 제재 위반 혐의 등을 놓고 법무부가 2020년께부터 시작한 수사를 종결하기 위한 조치다. 이르면 이달말 협상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낸스가 40억달러의 벌금 납부에 합의한다면 이는 가상자산 범죄 사건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벌금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이번 논의는 바이낸스가 사업을 계속 운영하는 동시에 가상자산 시장과 투자자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편이라는 분석이다. 전 세계 가상자산 시장의 40%를 점유하는 바이낸스가 갑자기 운영을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하면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미 법무부가 기소 예정인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는 현재 미국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아랍에미리트(UAE)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낸스는 미 규제당국의 집중적인 포화를 맞고 있다. 지난 6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바이낸스가 고객 자금을 잘못 관리하고, 투자자와 규제당국을 오도했으며 증권 규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다. 3월에는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가 파생상품 등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바이낸스를 제소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