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재테크 > 재테크 칼럼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칼럼
한은 "금리하락시 주택담보대출자 소비 증가"
2019/07/29  06:05:28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금리가 하락하면 주택담보대출 차입자의 가처분소득이 늘면서 소비도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송상윤 한은 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29일 BOK경제연구 '통화정책이 소비에 미치는 영향: 차입자 현금흐름경로를 중심으로' 보고서를 발표했다.

[자료=한국은행]

지난 2011년 2분기부터 2017년 3분기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3.25%에서 1.25%로 지속적인 하락 추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금리 역시 5.17%에서 3.00%까지 내렸다.

송상윤 부연구위원은 이 기간동안 주택담보대출 차입자의 소비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뒤 "이자상환액 감소는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차입자의 소비 증가로 이어졌다"고 진단했다.

분석결과, 금리 하락이 변동금리 차입자 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이들의 △소득 △유동성 △신용 접근성 △부채 수준 등에 따라 달랐다.

소득이 높은 차입자일수록 소비가 이자상환액 변화에 덜 민감하게 반응했다. 또한 유동성이 부족하고 신용 접근성이 낮을수록 금리인하에 대한 한계소비성향이 높게 나타났다. 부채 수준이 높은 차입자의 경우, 이자상환액 감소는 소비보다 원금상환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

보고서는 통화정책의 현금흐름경로가 소비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실증적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송 부연구위원은 "소득 대비 부채수준이 높은 주택담보대출 차입자의 경우, 소비보다 원금상환에 더 적극적"이라며 "우리나라의 높은 가계부채 수준이 확장적 통화정책의 현금흐름경로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작동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bjgchina@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