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서울, 평양과 함께 2032년 올림픽 유치 도전
2019/02/11  20:16:52  파이낸셜뉴스
(진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오른쪽)

서울특별시가 남북 공동 개최를 추진중인 2032년 하계올림픽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고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투표에서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총회에 참석해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서울시는 올림픽을 개최한 경험이 있고 교통, 숙박 등 모든 면에서 국내 최고의 인프라를 갖췄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과 최단 거리에 있고 남북교류 협력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온 점도 유리하게 작용했다.

부산시는 서울과 공동 개최를 제안하기도 했지만 판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박원순 시장은 "마지막까지 경합하고 축하해 준 오거돈 시장께 감사드린다"며 "서울만이 아닌 대한민국 전체의 행사다. 한반도의 명운이 걸릴 만큼 한 치의 틈도 없이 성사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이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되면 1988년 대회 이후로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을 개최하게 된다.

남북은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

서울시는 상반기 중 대한체육회와 올림픽 유치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행사개최계획서 승인,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조사 및 승인 등 남은 절차를 연내 마무리하고 남북간 논의를 위해 통일부, 문체부 등과 협의에 들어간다.

이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올림픽 #서울 #평양 #남북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