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백신개발 총괄 "미국, 12월 11-12일 첫 백신 접종…내년 5월이면 집단 면역"
2020/11/23  05:46:35  뉴스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내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3주 안에 시작될 것으로 보이며, 내년 5월이면 집단 면역을 기대된다고 몬세프 슬라위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 최고책임자가 밝혔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각) 슬라위 책임자는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State of the Union)' 프로그램과 NBC '밋 더 프레스(Meet the Press)'에 출연해 "12월 11일 또는 12일에 미 전역에서 첫 백신 접종이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방 식품의약국(FDA)이 12월 10일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고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신청 건을 논의할 예정인데, "승인이 되면 24시간 내로 백신을 접종 장소로 실어 나를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슬라위는 이어 미국 인구의 70% 정도가 면역력을 갖는다면 집단면역을 기대할 수 있는데, 현 계획대로라면 내년 5월쯤 집단면역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적 생활로 돌아가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은 CBS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 프로그램에 출연해 집단 면역을 달성할 수는 있겠지만 내년 5월까지는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슬라위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공식적인 정권 이양 프로세스를 시작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백신 개발 및 접종 관련 운영은 행정부나 정치적 상황과는 별도로 독립적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현재 프로그램 관련 정보는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와는 공유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