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금감원, IBK證·KB운용 등 상대로 DLS사태 검사
2019/08/25  11:21:05  파이낸셜뉴스
26일 IBK證·KB운용·유경PSG운용 검사
다음달 2일부터는 NH證·교보악사운용
하나금투는 하나은행 검사 때 함께 실시
OEM펀드 여부·내부통제시스템 가동 여부 등 조사
관련 상품 원금 손실률 55.4%
개인투자자 비중 약 90%


금융감독원이 대규모 원금 손실 우려가 발생한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DLS)과 관련해 증권사와 자산운용사들을 상대로 검사를 벌인다.

25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6일부터 IBK투자증권, KB자산운용, 유경PSG자산운용에 대한 금감원 검사가 실시된다. 검사 기간은 일주일가량이다. 다음달 2일부터는 NH투자증권과 교보악사자산운용에 대한 검사가 진행된다.

하나금융투자에 대한 검사는 향후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가 이뤄질 때 함께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유안타증권이나 미래에셋대우처럼 상품을 직접 판매한 증권사의 경우 판매규모가 크지 않아 당장 검사대상에 포함되지는 않았다.

IBK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는 독일 국채 10년물과 연계한 파생결합증권(DLS)을 발행했고 KB자산운용과 유경PSG자산운용, 교보악사자산운용 등은 해당 증권사의 DLS 상품을 포트폴리오에 담아 파생결합펀드(DLF)로 구성했다.

금감원은 증권사와 자산운용사가 상품 설계·발행 당시 금리 예측을 어떻게 했는지와 내부통제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아울러 은행이 자산운용사에 특정 DLS를 DLF에 편입하도록 지시했는지 여부도 따져 이른바 '주문자상표부착(OEM) 펀드' 의혹을 규명할 방침이다. 은행이 수수료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무리하게 고위험 상품을 주문 제작한 게 아니냐는 의심에서다. 이는 자본시장법 위반에 해당한다.

현재 문제가 된 상품은 미국·영국 이자율스왑(CMS) 금리,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DLS와 이를 편입한 DLF다. DLF·DLS 잔액은 8224억원이며, 그 중 예상손실액은 절반을 웃도는 4558억원이다. 원금 손실률로 보면 55.4%에 달한다. 손실구간에 있는 판매 잔액은 7239억원이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89.1%(7326억원)이며 나머지는 법인(898억원)이다.

map@fnnews.com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