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금리인상에도 힘 못쓰는 보험株…왜
2021/11/25  17:51:36  이데일리
- 한은 금리인상에 고배당 호재에도 밋밋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했는데도 보험주는 뜨뜻미지근하다. 연말 배당 기대라는 호재도 있지만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KRX보험지수 추이[출처:한국거래소]
2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KRX보험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9%하락한 1329.38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한달간 7.57% 하락세다. KRX보험지수는 삼성화재(종목홈)(000810) 삼성생명(종목홈)(032830) 현대해상(종목홈)(001450) 메리츠화재(종목홈)(000060) 한화생명(종목홈)(088350) 코리안리(종목홈)(003690) 동양생명(종목홈)(082640) 한화손해보험(종목홈)(000370) 롯데손해보험(종목홈)(000400) DB손해보험(종목홈)(005830) 등 10개사가 담겨있는 주가지수다.

개별 종목을 들여다봐도 성과는 좋지 않다. 손해보험 중에서는 삼성화재(000810)는 이달 들어 9.57% 빠졌고 DB손해보험(005830)과 한화손해보험(000370)은 각각 6.93%, 12.29%씩 하락했다. 생명보험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삼성생명(032830)은 이달 들어 3.27% 내렸고 미래에셋생명(종목홈)(085620)도 1.64% 내림세다.

보통 금리 상승은 보험주에 호재로 여겨진다. 금리가 오르면 보험사들의 자산 운용 수익이 상승하는데다, 과거 판매했던 고금리 확정형 상품에 대한 부채 부담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기존금리를 0.5%에서 0.75%로 올리고 이어 이달 1.00%로 상향했다. 시장은 이미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결정한 미국이 내년 금리 인상까지 밟아나가면 시장 금리는 당분간 상향 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보험주의 모습은 이와 전혀 딴판이다. 일각에서는 시장이 금리 상승 호재를 너무 빨리 반영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혜진 대신증권(종목홈) 연구원은 “시장이 미국의 테이퍼링을 앞두고 금리 인상을 너무 급하게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뿐만아니라 마찬가지로 금리인상이나 배당 수혜주인 증권이나 금융주 등으로 매기가 몰리며 보험주가 각광을 받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IFRS17에 대한 두려움도 있다. 기존 IFRS4의 ‘현금 유출입 기준 회계’가 2023년부터는 ‘가정에 기반한 발생주의 회계’로 변경되는 등, 재무제표 체계가 완전히 달라지게 된다. 이에 현재 보험사들은 내년 손익 개선보다는 IFRS17를 잘 받기 위한 준비기간으로 삼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IFRS17 도입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최근 금리 상승세 및 제도 완화로 부담은 다소 완화됐다”라면서도 “IFRS17 도입 이후 보험사 가치를 평가하는 지표도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상대적으로 제도 변경 후에도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은 손해보험 위주로 접근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