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금, 환율전쟁의 최대 승리자" 추가 랠리 기대감
2015/08/17  10:26:31  뉴스핌

[뉴스핌=김성수 기자] 지난 6월 이후 맥없이 고꾸라지던 금이 앞으로 '환율전쟁'을 통해 강한 랠리를 펼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표적인 금 약세론자도 바닥을 지나고 있다며 입장을 수정해 주목된다.

17일자 블룸버그통신은 지난주 중국 인민은행의 전격 위안화 평가절하가 단행된 가운데 국제 금 시세가 급등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되는 금 선물은 지난주 1.7% 오른 온스당 1112.7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월 중순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금 가격 추이 <출처=월스트리트저널(WSJ)>
위안화 약세로 베트남이 환율거래 폭 확대에 나서는 등 각국의 경쟁적 통화절하 시작을 암시했고, 이는 금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주 위안화 절하 이후 베트남 중앙은행은 자국통화 변동밴드를 1%에서 2%로 확대했고 인도중앙은행은 외환시장에 개입, 루피화 절하를 유도했다.

이 경우 투자자들은 가치가 안정적인 자산을 찾아 금에 몰릴 가능성이 있다고 애이드리안 데이 자산운용의 애이드리안 데이 회장이 주장했다. 데이 회장은 "시장 심리가 극도로 부정적이라 금 가격이 강하게 반등할 수 있다"며 "중국이 촉발한 환율전쟁에서 유일하게 '위너'가 될 만한 자산은 금"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금 가격에 부정적 요인은 여전히 많다. 미국 금리인상이 임박했다는 전망과 낮은 인플레이션, 주식시장 상승, 달러 강세 등이 금 시세 랠리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존 폴슨 빌리어네어 헤지펀드 매니저는 최근 세계 최대 금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보유 비중을 2년래 처음으로 축소했다고 밝혔다.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 따르면 금 선물옵션에 대한 순매도 포지션은 2794계약으로 집계됐다.

자금 매니저들은 지난 7월에 금에 대한 약세 전망으로 돌아선 이후 4주 연속 순매도 포지션을 취했다. 금 약세 전망이 자리잡은 것은 지난 2006년 이후 처음이다.

댄 덴보우 USAA프레셔스메탈앤미네랄펀드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중국 정부가 행동을 취하기 전에는 금 가격 강세장을 이끌 세력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주 가트먼뉴스레터의 편집인 데니스 가트먼은 CNBC뉴스에 출연해 "미국달러화가 루니(캐나다달러), 오지(호주달러), 키위달러(뉴질랜드달러) 등 이른바 상품통화 대비로 최고치를 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금 시세가 강세를 보일 조짐"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달러화 기준 금 시세 약세론자 입장이 아니게 됐고, 오히려 이제 명시적인 매수권고 입장에서 설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최근까지 대표적인 금 약세론자였던 가트먼은 이 같은 전망과 함께 일부 소프트원자재(Soft Commodity)시장 역시 '전환점'에 들어섰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소프트원자재란 채굴되지 않고 경작되는 커피, 코코아, 원당, 원면, 옥수수, 대두, 오렌지주스 등 곡류와 과일같은 선물시장 거래상품을 말한다. 원자재시장의 중요 구성부분을 차지하며, 주로 농부나 상업적 목적의 구매자가 미래 가격을 고정시키려하거나 투기세력이 차익거래를 하기 위해 거래가 이루어진다. 열대성 작물인 커피, 코코아, 원당, 원면 그리고 오렌지주스에 국한시켜서 '소프트'란 용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Copyright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