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최경주 "가슴 벅찬 한국인 첫 챔피언스 우승… PGA 첫승때 생각 나"
2021/09/27  10:12:04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매 경기를 뛸 때마다 우승 간절했다."


최경주(51·SK텔레콤(종목홈))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페닌술라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한국인 첫 챔피언스 우승을 확정한 순간 최경주가 주먹을 불끈 쥐며 우승 세리머니를 한 모습.[사진= 게티이미지]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알렉스 체카(독일) 등 공동2위(11언더파)를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 투어(시니어 투어) 우승을 차지한 최경주는 우승 상금은 33만달러(약 3억9000만원)를 받았다.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한 최경주는 한국인 최초로 PGA 정규 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시니어 무대에서도 한국인 첫 우승 기록을 새겼다. 현재 최경주는 PGA 투어(통산8승)과 50세 이상이 참가하는 챔피언스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최경주는 PGA 투어를 통해 '특별한 경험'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우승한 게 10년 전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었다. 정말 우승을 다시 하고 싶었다. 이런 우승을 여기 페블비치에서 할 수 있어서 정말 특별하고 기쁘다. 매 경기를 뛸 때마다 우승을 간절히 원했고, 그걸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지금 정말 기쁘고, 가슴이 벅차오른다. 이 순간을 위해 많은 기도를 했는데, 그게 이루어진 것 같다. 또 추석 이후에 좋은 선물을 드린 것 같아서 너무 기쁘라"라고 말했다. 그는 2011년 '제5의 메이저'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대회서 우승, 통산 8승을 달성해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최다승 주인공이 됐다.


이어 "항상 열심히 준비하면서 시합을 뛴다는 마음가짐으로 투어 생활을 했다. 신체적인 활동이 예전하고는 다르기 때문에, 더 열심히 운동하고, 치료도 받으면서 몸을 만들고 준비하면서 때를 기다렸던 것 같다. 2년 전에는 몸 상태가 가장 안 좋았고, 작년부터 조금씩 회복하기 시작했다. 작년에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했는데, 이번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에서 드디어 우승의 결실을 볼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라고 설명했다.


PGA 통산 8승을 기록중인 최경주는 "시니어 투어에서의 우승도 매우 어렵다. 특히 첫 우승은 더 어렵고, 그래서 더욱더 기쁘다. 2002년에 미국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했는데, 그때와 똑같은 기분이고, 똑같이 기쁘다. 언제나 처음 우승이 어렵고, 두 번째, 세 번째는 첫 우승보다는 쉬운 것 같다"라고 했다.


최경주는 30일 열리는 'KPGA 현대해상(종목홈)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선수로 참가하기 위해 귀국한다.


이에대해 "일정을 생각하면 이번 주 시합을 생략하고 한국에 갔어야 했지만, 이번 대회가 어린 선수들과 함께하고, 좋은 의미가 있는 대회이고, 또 내가 좋아하는 코스에서 좋은 날씨에서 열리기 때문에 꼭 참가하고 싶었다. 그런데 이렇게 우승까지 해서, 한국에 돌아가면 많은 사람들이 더 환영해 줄 것 같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길 정말 잘한 것 같다"로 전했다. 그는 지난주 챔피언스 대회 샌포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 끝 공동2위 아쉬움을 이번 대회 우승으로 풀었다.


최경주의 차남 최강준(18) 군은 지난달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최경주 재단 주니어 챔피언십에서 공동 3위를 하기도 했다. 최경주는 자신의 이름을 건 대회에서 KPGA 17승에 도전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