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조국 딸 의혹에.. 6년만에 다시 등장한 '안녕들 하십니까' [헉스]
2019/08/23  15:01:08  파이낸셜뉴스
"촛불로 쌓아올린 세상이 적어도 한걸음쯤은 나아갔다고 믿었다"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 후문에 '그래서,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대자보가 붙어있다.2019.08.23/ 사진=뉴스1

지난 2013년 고려대학교 학내에 붙었던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가 6년만에 다시 등장했다.

23일 고려대 안암캠퍼스 후문에는 컴퓨터학과 14학번 명훈군이 작성한 '그래서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명훈군은 "불과 두주 전 대한민국 법무부의 새로운 수장이 내정됐다. 물론 다른 누구보다 정의롭고 권력에 굴복하지 않으며 조국의 안녕을 위해 거침없이 대검을 뽑을 수 있는 사람일 것"이라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설명했다.

그는 "지금 이순간에도 새벽공기를 마시며 논문을 써내려가는 대학원생들이여, 도대체 당신은 고작 2주짜리 랩인턴은 왜 안했습니까"라고 물었다.

조 후보자의 딸이 2008년 한영외고 재학 시절 단국대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하며 실험에 참여한 뒤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명훈군은 "우리는 부패한 권력을 끌어내린 역사의 현장에 당당히 자리했고, 촛불로 쌓아올린 세상이 적어도 한걸음쯤은 나아갔다고 믿었다"면서 "이제는 그럴 수 없을 것 같다. 앞서 말한 권력이 지금과 별반 다를 바 없는 것 같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속한 'N포 세대'를 비판하는 목소리에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명훈군은 "우리를 두고 세상은 낭만도 모르고 호시절을 흘려보내는 시대, 열정도 패기도 없는 세대라고들 한다"며 "서너 자릿수의 경쟁률을 자랑하는 대·공기업에 지원하자면 어학성적은 스펙이라고 부르기조차 민망한 시대에 달랑 이름 석 자만 가지고 이 불구덩이에 뛰어든 것이 우리 세대 아닌지"라고 한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그저 묻고 싶다. 지금 안녕들 하신지요. 별달리 유난한 것 없이 잘 살고 계신지요. 6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안녕들 하시지 못한지요"라며 되물었다.

앞서 지난 2013년 12월, 당시 고려대 경영학과에 재학 중이던 주현우씨가 작성한 '안녕들하십니까'라는 대자보가 학내에 붙은 바 있다.

이는 국가기관의 대선개입과 철도민영화 등 사회문제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을 촉구하며 대학가를 중심으로 '대자보 열풍'을 일으켰다.

주씨는 이를 통해 "88만원 세대로 일컬어지는 우리는 단 한번이라도 스스로 고민하고 목소리내길 종용받지도, 허락받지도 않았기에 그렇게 살아도 별탈 없으리라 믿어왔다"면서 "다만 묻고 싶다. 남의 일이라 외면해도 문제없으신가. 안녕하지 못하다면 소리쳐 외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대자보 #고려대 #안녕들하십니까 #조국

onnews@fnnews.com 디지털편집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