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정치·사회 인기기사
[주간증시전망]美·中무역분쟁 불안 여전…코스피 반등 쉽지않을 듯
2019/08/11  09:40:26  이데일리
- 지난주 무역분쟁 격화·환율요동·일본과 갈등에 폭락
- 중국지표 발표·트럼프 입에 주시…코스피 1950~1970선 예상
- 실적시즌 마감·인플레이션 기대…반도체·자동차·고배당株 주목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 격화와 요동친 환율로 인해 폭락한 국내 증시는 이번 주에도 반등의 기회를 마련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무역분쟁이 지속되고 있는 영향에 마땅이 국내 주식을 살만한 주체가 없고 한·일 경제전쟁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당분간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 관련 뉴스, 위안화 가치 변동에 따라 등락하는 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증시 미·중 무역협상 주시1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주(5~9일)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3.02%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도 같은 기간 4.17%나 급락했다. 고코스피지수는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 확대, 중국의 위안화 평가 절하, 일본의 우리나라 백색국가 제외 결정 및 시행 등의 여파로 급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을 제외한 전업종이 약세를 나타냈다. 의료정밀(-9.07%), 증권(-4.61%), 은행(-3.65%), 전기전자(-3.48%) 등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우선 글로벌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과 그의 트위터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환율 조작국 지정, 9월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나머지 전체에 10% 관세 부과 고시 등을 언급하면서 무역분쟁이 격화됐기 때문이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중국 환율 조작국 지정 이후 무역분쟁 강도의 바로미터가 위안화 환율로 간주되고 있다”며 “위안화 가치가 달러대비 하락해 7위안을 넘어 상승(위안화 약세)할수록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위안화 가치가 달러대비 상승해 7위안보다 낮아지면 무역분쟁 완화로 인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달러당 7위안이라는 심리적 지지선이 무너지면서 위안화의 가치 하락이 중국 및 이머징 자금의 이탈, 중국 외환보유고의 감소, 중국발 금융위기 우려, 안전자산 선호 심리 확대 등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주(12~16일) 글로벌 시장은 중국의 주요 경제지표 결과 발표와 트럼프 대통령의 기준금리 인하 압박에 집중할 것이란 전망이다.

윤영교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주에는 중국의 7월 산업생산, 소매판매 등 주요 월간 실물지표가 발표될 예정”이라며 “수출액 증가율에 이어 예상치 부합 혹은 상회하는 결과가 나올 경우 시장 하단을 지지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하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는 점이 단기적으로 시장 하단을 제한할 수 있는 요인”이라면서도 “다만 궁극적으로 금리하락이 주식시장에 부정적인 요인이라는 점 등을 감안해 시장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 국내증시 1900선 하방지지… 美민감재 주목국내 증시는 시장의 심리·기술적 마지노선인 코스피 1900선 하방지지를 시험하는 중립수준의 주가흐름 전개가 예상된다. 현 코스피 시장은 펀더멘털 바닥구간을 넘어 심리 및 수급적 언더슈팅(단기간 급락) 과정이 한창이라는 분석이다. 펀더멘털 바닥은 2000선, 센티멘털 바닥은 1900선으로 제시했다.

코스닥 시장도 바이오·헬스케어 섹터의 신뢰 부활이 전제되기 전까지는 저점반등의 추세화를 자신하긴 무리라는 해석이다.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와 철저한 옥석가리기에 집중해야한다는 것이다.

증권업계는 이번 주 코스피지수 상단 범위를 1950~1970선으로 내다봤다. 대외 정치 및 정책 불확실성으로 관망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2분기 실적시즌 종료와 주요국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회복될 시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2분기 실적시즌이 종료되면서 이익 감소에 대한 불안감이 약화될 가능성이 높고, 8월 이후 미국의 인플레이션 지표 반등이 확인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 시클리컬(경기민감) 업종을 중심으로 한 점진적 매수 전략을 추천했다. 또 단기 낙폭과대 반등 이후 반도체 가격 턴어라운드에 따른 반도체, 2분기 실적 및 3분기 실적 예상치가 양호한 자동차, 2차전지, 인터넷 등과 국산화 이슈 관련주(株) 등에도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조언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 대비 미국 등 선진국의 경기정책 모멘텀 우위 환경을 고려할 경우 3분기 국내 증시 포트폴리오 전략은 중국 매크로 민감 수출자본재보단 미국 매크로 민감 수출소비재인 IT, 자동차 등에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며 “잇따른 국내외 통화완화와 시장금리 하락을 감안하면 시장 내 고배당주, 우선주, 리츠 등이 투자 대안으로 유용해 보인다”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