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증권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증권 인기기사
IMF총재 "세계경제 둔화…한국, 재정 확대하라"
2019/10/09  03:17:23  이데일리
- 취임 후 첫 연설 "무역전쟁, 모두를 패배하게 할 것"
- WB총재 "올 세계성장률, 6월 전망치 미치지 못할 것"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의 수장들이 8일(현지시간) 동시 다발적으로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를 경고하고 나섰다. 이들 수장이 공통으로 지목한 경기둔화 최대 리스크 요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발(發) ‘무역전쟁’이다.지난 1일 임기를 시작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사진) 신임 IMF 총재는 8일(현지시간) 이날 연설에서 “세계 경제는 동반 둔화국면에 직면했다”고 진단한 뒤, “올해 전 세계 90% 지역에서 성장세가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성장률은 1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내다봤다.

특히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무역갈등을 언급, “글로벌 무역의 성장세가 차질을 빚고 있다”며 “무역전쟁에서는 모두가 패배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무역전쟁에 따른 누적손실은 내년까지 총 7000억달러에 달할 것이며, 이는 글로벌 총생산의 약 0.8%에 해당한다고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추산했다. 따라서 그는 “글로벌 무역갈등을 조속히 해결하는 동시에, 나라별 정책 대응도 동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 나아가 “각국은 정책 플랜을 소통하고, 경기지표에 의존해 적절한 수준으로 금리를 낮춰야 한다”며 ‘통화완화’ 정책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만,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기준금리는 많은 선진국에서도 매우 낮거나 심지어 마이너스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라며 금리인하만으론 경기둔화에 대응할 여력이 충분치 않은 만큼, “적극적인 재정정책”도 뒷받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정부 재정지출 확대로 혜택이 기대되는 국가로 독일, 네덜란드와 함께 한국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인프라와 연구·개발(R&D) 등을 중심으로 이들 국가의 지출 확대는 수요와 성장잠재력을 뒷받침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4월 취임한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도 전날(7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지난 6월 전망한 2.6%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둔화론을 편 바 있다. 그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와 유럽의 경기침체, 무역 불확실성 등을 대표적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었다.

이들의 발언을 전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IMF와 WB 수장이 글로벌 경기둔화에 대해 동일한 경고를 내놓은 건 내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IMF·WB 연례총회의 분위기를 암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