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2019 국감] '반쪽' 출발 문체위, 끝내 증인 없는 '맹탕' 가능성
2019/10/10  13:48:57  아시아경제

안민석 국회 문체위원장이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에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국감은 자유한국당이 '조국 공세'를 이어가기 위해 문경란 문체부 스포츠혁신위원장을 증인으로 요구했고, 민주당은 이를 거부해 파행되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증인 채택 없이 올해 국정감사를 마칠 가능성이 커졌다.


문체위는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와 한국관광공사 등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9개 공공기관과 유관기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는 10일 오전까지 증인 채택 여부를 정하지 못했다.


올해 국감 마지막인 오는 21일 종합감사에 증인을 부르기 위해서는 전체회의 일정과 출석요구서 송부 일정 등을 고려할 때 늦어도 11일까지는 증인 채택을 의결해야 한다. 그러나 내일 문체위 위원들의 부산 국제영화제 현장시찰 및 점검 일정이 있어 사실상 이날 중으로 증인 채택에 대한 여야 합의가 필요한데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문체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 발언에서 "3당 간사간 합의가 불발돼서 증인없는 '맹탕국감'을 하게 돼 유감스럽고 송구하다"며 "무쟁점 증인이라도 채택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박인숙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의사 진행 발언을 하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이동섭 의원은 "한국당과 민주당이 서로 자기 주장만 하며 정쟁을 해 김빠진 국감, '맹탕국감'으로 국감이 전락했다"며 "서로 반성해야 하며, 참담함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문체위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국정감사 첫날인 지난 2일부터 증인 채택 문제로 갈등을 빚으면서 한국당이 퇴장하는 '반쪽 국감'으로 막을 올렸다. 한국당은 문경란 문체부 스포츠혁신위원장의 증인 채택을 요구했고, 민주당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명예회장을 맡고 있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며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위원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할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교수의 부인이다. SOK는 민주당이 나 원내대표의 딸과 관련한 특혜 의혹을 제기한 단체다.


안민석 문체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각 당은 오후에라도 다시 한번 증인 협상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