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부동산 인기기사
인천 뉴스테이 잇따라 무산..송림1,2동 일반재개발 전환
2020/01/12  13:58:59  파이낸셜뉴스
추가사업 비용부담 대폭 증가한 조합들, 뉴스테이 사업 취소 움직임

[파이낸셜뉴스] 인천 동구 송림 1·2동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사업) 사업이 일반 재개발사업으로 전환된다.

'공공지원 민간임대(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 추진이 활발했던 인천에서 사업 무산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것. 민간임대 물량 매매가격에 땅값 및 집값 상승분이 반영되지 않으면서 추가사업 비용부담이 대폭 증가한 조합들이 뉴스테이 사업을 취소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인천 송림 1·2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은 지난 8일 동구 청소년수련과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뉴스테이에서 일반 재개발로 사업방식을 전환하는 안을 가결했다. 조합측은 재개발을 통해 총 2562가구의 아파트를 짓고 당초 민간임대로 넘기기로 한 2006가구를 일반에 분양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지정된 송림 1·2동 뉴스테이 사업은 총 3693가구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2659가구를 뉴스테이 사업자가 매입해 8년간 임대하기로 했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지난 2018년 이지스자산운용이 선정됐고 지난해 7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보증심사까지 통과했지만 결국 일반 재개발로 사업방식을 전환하기로 했다.

송림 1·2동 재개발 조합 관계자는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받아 정비계획을 변경한 뒤 관리처분인가 등 관련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정비 사업 활성화'와 '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2016년 '공공지원 민간임대(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 추진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특히 인천에서는 2015년 전국 최초로 정비사업 연계형 뉴스테이가 도입된 이후 10개 이상의 정비사업이 뉴스테이와 연계된 방식으로 추진됐지만 최근 사업 무산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전국 최초로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으로 선정됐던 인천 부평구 청천2구역은 지난해 8월 조합 총회를 통해 뉴스테이 공급물량 3247가구를 일반분양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2016년 7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고 철거까지 마친 상태였지만 일반 재개발로 전환을 결정하고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선정 취소를 통보받았다.

부평4구역 역시 지난해 6월 조합원 총회를 거쳐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뉴스테이 1013가구 공급계획이 일반분양 물량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이처럼 조합들이 뉴스테이에 등을 돌리는 이유는 사업비 추가 부담 문제 때문이다.

일반 재개발은 관리처분인가에서 착공까지 3년 안팎의 기간동안 증가한 사업비를 일반분양 가격 인상을 통해 메울 수 있다. 반면 뉴스테이 연계 정비 사업은 일반분양 물량 매입 계약이 관리처분인가 시점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실제 착공까지 발생한 사업비 증가분을 조합원들이 전액 부담해야 한다.

송림 1·2동 재개발 조합 관계자는 "임대주택사업자측의 일반분양 물량 매입가격이 시세의 60% 수준 밖에 안되는데다 착공까지 몇년이 소요될지 몰라 조합원들이 막대한 추가 분담금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