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주말!!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주말!! 인기기사
한국 자동차 수출 중국에 따라잡혔다
2022/01/16  17:49:06  매일경제
중국의 지난해 자동차 수출량이 거의 2배 수준으로 급증하면서 한국의 자동차 수출량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16일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따르면 작년 중국의 완성차 수출 대수는 201만5000대로 사상 처음으로 200만대를 넘어섰다. 2020년 106만대에서 1년 만에 95만대(90.1%) 이상 급증한 역대 최대치다.

중국의 자동차 수출량이 크게 늘어난 것은 중국 자동차 기업들의 경쟁력이 과거보다 크게 향상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리(Geely·吉利)나 창청(長城·GWM) 같은 중국 현지 자동차 업체들은 수출량을 두 배 가까이 늘렸다.

특히 친환경차 수출이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작년 중국이 수출한 전기차는 31만대로 1년 만에 3배로 늘어났다. 가장 큰 이유는 테슬라의 선전이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16만대를 해외로 수출했다. 중국 전기차 전체 수출물량의 50%를 넘는 수준이다. 또한 니오와 샤오펑 등 중국 신생 전기차 업체들도 노르웨이 등 유럽 시장에 속속 진출하고 있어 향후 중국 전기차 수출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처럼 중국의 자동차 수출이 급증하면서 세계 4위 자동차 수출국인 한국과 대등한 수준으로 올라왔다.

산업통상자원부 집계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해 1∼11월 자동차 수출 대수는 186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8.7% 증가했다. 아직 12월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작년 전체 수출량은 중국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한국이 중국에 처음으로 역전을 허용했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의 자동차 수출은 2011년 315만대로 정점을 찍었고, 그 뒤 하락해 2020년에는 전년보다 21.4% 감소한 189만대를 기록하며 200만대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은 과거 자동차 수출 대수에서 독일과 일본에 이은 세계 3위였지만 2016년 멕시코에 추월당해 4위로 밀려났다.

현대차(종목홈) 등 한국 완성차 업체들은 그동안 적극적으로 현지 생산 전략을 추진해왔기 때문에 앞으로도 수출 물량을 늘리는 데 제약이 있는 상황이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중국 자동차기업들이 가격경쟁력을 무기로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며 "완성차 분야에서도 앞으로 한국과 중국간 수출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 손일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