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정치·사회 인기기사
미국發 긴축에 떨고 규제에 눌리고… 가상자산 빙하기 온다 [긴축공포 가상자산 패닉]
2022/01/23  18:32:25  파이낸셜뉴스
비트코인 4000만원대도 위태
美금리, 예상보다 큰 인상폭 예고
위험자산 투자 심리도 급속 냉각
코인 시총 두 달 새 1635조 증발


오는 26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인상 폭을 시장 예상치보다 높일 수 있다는 관측이 확산되면서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가상자산도 일제히 급락했다. 23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은 430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뉴스1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이 지난 주말 이틀 새 10% 이상 급락하면서 투자자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비롯한 가상자산 전체 시가총액은 지난해 11월 3조달러의 절반 수준인 1조6000억달러 선까지 떨어졌다.

오는 26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인상 폭을 시장 예상치보다 높일 수 있다는 관측이 확산되면서 미국 증시가 큰 폭의 조정을 받았고,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가상자산 시장에서도 빠르게 자금이 이탈하고 있다는 게 시장의 분석이다. 게다가 각국의 가상자산 규제정책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가상자산 빙하기'가 올 수 있다는 비관론도 나오고 있다.

■가상자산, 두 달 새 1635조 증발

23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3만5174.58달러(약 4194만원)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11월 10일 기록한 최고가 6만8789.63달러(약 8203만원)를 기록한 이후 2개월 만에 48%나 떨어진 것이다. 이더리움도 2427.16달러(약 289만원)까지 떨어져 지난해 11월 16일 기록한 최고가 4891.70달러(약 583만원)에 비해 반토막이 났다.

가상자산 전체 시가총액은 이날 1조6135억달러(약 1924조원) 선까지 떨어졌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나란히 최고가를 찍은 11월 3조달러(약 3600조원)를 넘겼던 가상자산 시가총액이 2개월여 만에 절반 수준으로 급락하면서 두달 만에 가상자산 시장에서 무려 1조3865억달러(약 1635조원)가 증발한 셈이다.

■26일 FOMC 회의 앞두고 불안

이번 가상자산 시장 폭락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상 등 긴축 기조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연준의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과 보유자산 축소에 대한 논의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시장 예상치보다 금리인상 폭을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올해 첫 금리인상이 3월부터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과 함께 인상 폭이 0.25%p가 아닌 0.5%p까지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미국의 긴축이 시장 예상치보다 빠르고 가파르게 진행될 것이라는 불안이 가상자산 시장의 자금회수로 이어지면서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을 위한 통화정책으로 최대 호황기의 수혜를 누렸던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시장이 연준의 긴축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이다.

가상자산 투자자문사 갤럭시디지털 창립자인 마이크 노보그라츠는 "지금은 가상자산 약세장"이라고 진단하며 "나스닥과 가상자산이 압박을 받고 있는데, 주식이 기반을 찾을 때까지는 가상자산 시장 랠리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비관론을 내놨다.

■각국 규제도 잇따라

미국의 긴축과 함께 각국의 가상자산 규제정책이 속속 모습을 드러내는 것 역시 가상자산 시장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글로벌 경제 전문미디어 마켓인사이더는 "투자자들은 연준의 정책뿐 아니라 가상자산 기술의 견고성과 산업 발전을 억누를 수 있는 규제에 대한 의문을 품고 있다"며 "'가상자산 빙하기(crypto ice age)'가 올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지난 20일 가상자산 거래와 채굴을 전면 금지하는 제안서 초안을 발표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가상자산: 트렌드, 위험, 조치'라는 제안서를 통해 "가상자산의 급격한 가치 상승은 주로 미래성장에 대한 투기적 수요에 의해 정의된다"면서 "가상자산은 본질적으로 변동성이 있으며 불법활동의 도구로 사용되고 있으며, 금융주권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럽 규제당국도 가상자산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공언하고 있고, 영국과 스페인은 가상자산 마케팅과 광고를 규제하겠다고 나섰다. 14억 인구대국 인도 역시 민간 가상자산 전면금지를 위한 법률 제정을 추진 중이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