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클릭 e종목] “원익IPS, 올 1분기 흑자전환 전망”
2022/01/24  08:04:3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원익IPS(종목홈)의 지난해 4분기 영업손익이 전 분기 대비 적자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올해 1분기부터 반도체의 신규 수주에 힘입어 다시 흑자 전환을 이룰 것으로 예측된다.


24일 키움증권(종목홈)은 원익IPS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을 전 분기 대비 46% 감소한 2027억원, 영업손실을 같은 기간 적자 전환된 196억원으로 추정했다. 영업손실의 경우 시장전망치(컨센서스)보다 두 배 더 큰 수준이다.


전 부문이 부진했다. 반도체 부문의 매출은 고객사 투자액의 잔여분만 지급되면서 전 분기 대비 45% 감소한 1572억원으로 추정된다. 디스플레이 부문의 매출 역시 같은 기간 47% 감소한 455억원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연말 성과급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면서 단기적인 영업손실로 이어지고 있다.


다만 반도체의 신규 수주가 급증하고 있다. 삼성전자(종목홈)의 경기 평택 제2공장(P2)의 잔여분과 제3공장(P3) 초기 투자의 수혜 때문에 반도체 부문의 수주 잔고가 상승 전환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SK하이닉스(종목홈)의 디램(DRAM) 부문 투자와 삼성전자의 낸드(NAND) 부문 투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경우 클린룸 투자가 마무리되는 M16 공장에 월 3만개 수준의 디램 장비 투자를 집행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P2와 중국 시안 공장에 4만개 수준의 낸드 투자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힘입어 키움증권은 원익IPS의 올 1분기 매출을 전 분기 대비 30% 증가한 2632억원, 영업이익을 같은 기간 흑자 전환된 348억원으로 예상했다. 이 가운데 원익IPS의 올 1분기 반도체 부문의 매출 역시 전 분기 대비 54% 증가한 242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키움증권은 원익IPS의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만원을 유지했다. 박 연구원은 “올해 초 이후 고객사의 투자 확대와 단위당 수주금액 증가라는 성장동력이 주가에 반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21일 종가는 3만8900원이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