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만년 적자 '기술특례' 상장사…폭탄될라
2018/04/16  05:00:14  이데일리
- “기술특례상장제도, 적자 지속 외면…폭탄 안고 있는 것”
- “매출액 미달·대규모 적자 등 다른 통제 요건 많아”
- 3년 적자기업 제약·바이오 쏠림 현상

[이데일리 윤필호 기자]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업체인 차바이오텍(종목홈)은 올해 감사보고서에서 ‘한정의견’을 받아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줄기세포 관련 유망주(株)로 기대를 모았던 종목이어서 투자자의 실망감은 상당했고, 주가는 하한가까지 내달렸다. 최근 바이오업체에 대한 연구개발비를 무형자산이 아닌 부채로 인식하는 분위기에 맞춰 외부회계법인이 깐깐한 잣대를 들이댄 결과다.이러한 회계감리 사태가 발생하자 증시에선 바이오 업종 가운데 기술특례 상장사가 안전한 투자처라는 전망이 잇따랐다. 기술특례상장 기업은 코스닥 일반상장사와 달리 4년 연속 영업손실이 나더라도 관리종목에 지정되지 않아 주가가 급락할 우려가 적다는 조언이 나온 것이다. 차바이오텍이 기술특례 상장사였다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되지 않았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시장에선 이에 반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오히려 적자상태를 견제할 장치가 없어 자칫 자본금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투자자 피해는 더 커지는 셈으로 기술특례상장 기업에 대해서도 적절한 규제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3년적자 상장사 비상…기술상장특례도 수두룩기술특례상장은 기술력을 갖췄음에도 수익성이 낮아 상장 문턱을 넘지 못하는 기업을 위한 제도다. 기술평가기관 3곳 가운데 2곳에서 A·AA등급 이상을 받은 회사는 실적과 상관없이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할 수 있다. 하지만 제도권에 편입된 기업들이 영업손실을 이어가자 이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연결기준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한 상장사는 모두 148개사다. 코스피시장에서 39개사, 코스닥시장에서 109개사가 3년 동안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코스닥 상장사가 4년 연속 적자(영업손실)를 낼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고 5년까지 이익을 내지 못할 경우 상장폐지 수순을 밟게 된다.

눈길을 끄는 것은 안그래도 연구개발비 회계 이슈로 부실 우려가 커진 제약·바이오 업종 가운데 적자 기업이 많다는 점이다. 지난 3년간 적자를 낸 상장사 가운데 제약·바이오 업종(제약 9개사, 바이오 19개사)은 28개사다. 특히 19개 바이오 업종 가운데선 15개사가 기술특례상장 기업이다. 신라젠·나이벡·레고켐바이오·펩트론·팬젠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적자 이어져도 규제 ‘미적용’…“폭탄 안고 있어”그러나 기술특례상장제도를 통해 증시에 입성한 기업은 이 같은 코스닥시장 퇴출규정으로부터 다양한 예외 적용을 받는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장기간 적자 상태여도 퇴출 규정을 적용받지 않는 부분이다. 일반 상장사의 경우 4년 연속 적자를 내면 관리종목에 지정되고 5년째 이어지면 상장폐지 검토에 들어간다. 하지만 기술특례상장 기업은 적자를 4년 이상 연속으로 내더라도 이 같은 퇴출규정을 적용 받지 않는다.

이렇다보니 이 제도가 매년 적자를 이어가는 기업을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유전자 관련 바이오업체인 바이오니아(종목홈)(064550)는 2005년 기술특례상장제도로 입성한 이후 2009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적자을 기록했다. 증권사 한 연구원은 “기술특례상장제도는 적자기업에 대한 폭탄을 안고 있는 것”이라며 “그렇지만 투자자 손실 문제도 있어 이미 기술특례로 상장한 회사를 겨냥해 규제를 강화하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기술특례상장사는 또 매출액이나 자본잠식 규정에서도 일반 상장사에 비해 자유롭다. 일반 상장사는 한해 매출액이 30억원 미만이거나 법인세 이전 손실액이 자기자본 50% 이상인 경우가 3년씩 두 차례 이상 일어나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반면 기술특례상장사는 매출액 30억원 미만인 경우는 6년째부터, 자기자본 50% 이상 잠식에 영업손실이 7년째 이어질 경우에만 관리종목 지정 사유가 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일반상장사보다 (기술특례상장사는) 적자 상태에 따른 퇴출 규정이 완화돼 있는 것은 맞지만 대규모 적자시에는 관리종목 지정 등 통제방안이 없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물론 이런 요건으로 기술특례상장사가 관리종목에 지정된 사례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