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中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 견제에 2년째 보조금도 못 받는 기업들
2018/07/12  05:01:13  이데일리
- SK이노 배터리 장착 車, 中 정부 보조금 지급 대상서 또 제외
- 두달 전 '형식 승인' 받았지만 실패..LG화학(종목홈삼성SDI(종목홈)는 신청도 안해
- 업계 "사드보복이라 생각했는데 中 기업 보호에 희망고문만 지속"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사드 영향이라 곧 풀릴줄 알았는데…, 역시 희망고문이었다.” 최근 만난 국내 배터리 제조업체 관계자가 중국 전기차 시장을 두고 한 말이다.중국 정부가 또다시 친환경차 보조금 대상 목록에서 한국산 배터리 장착 차량을 제외했다. 지난 5월 ‘형식 승인’을 받으며 이번 달 보조금 지급이 유력시 됐던 SK이노베이션(종목홈) 배터리를 탑재한 벤츠 차량도 보조금을 받는데 실패했다.

업계에서는 중국이 한국산 배터리에 가하는 제재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의 여파가 아닌 자국 산업의 육성과 보호를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한국 배터리 홀대…2년여간 보조금 명단 누락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업화신식부(이하 공신부)는 지난 10일 올해 7차 친환경차 보조금 지급 대상 명단을 발표했다. 순수전기차 110개사, 하이브리드 9개사, 수소연료전기차 6개사의 총 342개 차량이 지급 대상에 선정됐지만 한국 기업의 배터리를 적용한 친환경차는 목록에서 빠졌다.

당초 업계에선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보조금 수혜를 입을 것이란 기대가 큰 상황이었다. 지난 5월 한국을 방문한 마오웨이 중국 공신부 장관이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장착한 벤츠 차량이 형식 승인을 통과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형식 승인은 보조금 지급 전 단계에 해당하는 절차다. 여기에 중국자동차공업협회에서 발표한 우수품질기업명단(화이트리스트)에 국내 배터리 3사(LG화학·SK이노베이션·삼성SDI) 전부 포함되면서 긍정적 전망들이 쏟아져나온 터였다.

그러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차량은 이번에도 명단에 들지 못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셀을 탑재한 전기차는 보조금 목록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만 보조금 신청은 완성차 업체가 결정하는 일로 배터리 제조사 차원에서는 신청 여부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LG화학과 삼성SDI의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은 이번 차수엔 보조금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보조금 리스트는 매달 업데이트 되는데 최근들어 한국산 탑재 제조사조차 보조금 탈락이 뻔히 예상되기 때문에 신청 자체를 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무섭게 치고 나오는 중국 배터리 굴기한국산 배터리가 2016년 12월부터 사드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중국 정부에 봉쇄 당한지 1년 7개월째다. 그 사이 중국 대형 배터리 제조사들의 물량 굴기에 한국산 배터리의 설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실제로 시장조사업체 SNE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을 집계한 결과, 중국의 CATL이 부동의 일본 파나소닉(4302.5MWh)을 처음으로 누르고 1위에 올라섰다. 3위는 또 다른 중국 업체 비야디(BYD)였다. 한국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크게 부진했다. 지난해 1~5월 파나소닉에 이어 출하량 2위였던 LG화학은 올해 CATL과 BYD에 밀려 4위로 하락했다. 지난해 5위였던 삼성SDI도 5위에서 6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작년 7위권이던 SK이노베이션은 10위권 밖으로 떨어졌다. 출하량 기준 글로벌 ‘톱 10’ 가운데 절반은 중국 업체 차지였다.

CATL의 질주에 대해 국내업계는 자국의 보호장벽 덕을 봤다고 지적한다.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금이 차량 가격의 최대 절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 판매 자체가 불가능하다. 또 기술에서 크게 앞서는 국내 업체를 따라오기엔 아직 이르다는 생각이다. 반면 ‘너무 쉽게 봐선 안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명환 LG화학 사장은 지난 5월 한 포럼에서 “CATL이 아직 실력은 없지만 빠르게 성공하고 있다”며 “일본 파나소닉보다 훨씬 위협적인 경쟁사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제는 2020년 보조금 폐지 이후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업계는 “한국산 배터리의 성능이 아직까지 상대적으로 뛰어난 만큼 중국정부의 견제는 이어질 전망”이라며 “보조금 폐지 이후 중국이 한국산 배터리 진입을 막기 위해 새로운 제약을 내세울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