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마르칸트 '1500년 전' 고려인 벽화 둘러본 文대통령…"韓-우즈벡, 교류 역사 깊어"
2019/04/21  02:33:30  아시아경제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현지시간)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박물관에서 7세기 바르후만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고대 한국인 사절의 모습이 담긴 벽화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마르칸트(우즈베키스탄)=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고대 유라시아 대륙 교류의 중심도시였던 사마르칸트를 찾아 역사·문화 유적지를 둘러봤다.


사마르칸트는 2001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곳이다. 고(故) 카리모프 우즈베키스탄 초대 대통령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날 문 대통령의 문화유산 시찰에는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내외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35분께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가장 먼저 사마르칸트 울르그벡 천문대를 찾았다. 이 천문대는 15세기 티무르왕의 손자 울르그벡이 만든 천문대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직접 가이드를 자청해 "티무르 왕이 최연소 왕이었는데 천문학에 관심이 많았다"며 문 대통령 내외에게 설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울루그벡이 만든 천문표를 보며 "365일 6시간11초면 지금하고 거의 같다"며 "천문표가 세종대왕 시기에 도입됐는데, (이를 통해) 그 시기에 (양국이) 천문학까지도 교류한 것을 알 수 있다"고 유추했다. 문 대통령은 천문대 관측기를 지켜보며 "혼천의와 비슷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어 아프로시압 박물관을 들렀다. 고대 고구려인 사절의 모습이 담긴 벽화가 전시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림 속 사절이) 쓰고 있는 관에 새 깃털이 있는데, (이는) 고구려의 독특한 것(특징)이란 것을 중국의 전문가들이 확인했다"며 "차고 있는 칼도 고구려 것이어서 (과거) 고구려 사신이 이 시기에 사마르칸트에 왔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하며 관심을 보였다. 이어 "그만큼 양국 교류의 역사가 깊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벽화는 2017년 11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방한 당시 복사본을 선물로 가져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시됐던 것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실물로 보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덧붙였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현지시간)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박물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부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양국 문화유산 교류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을 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어 양 정상 내외가 임석한 가운데 '한-우즈베키스탄 문화유산 교류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이 진행됐다. 한국 문화재청과 우즈베키스탄 문화부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에 걸쳐 '아프로시압 박물관'과 '역사건축예술박물관'에 대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으로,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벡티요 세이풀라요브 문화부 장관이 서명했다.


문 대통령은 "제일 중요한 건 보존인데 습도가 중요할 것 같다"며 "색채를 잘 보존하고 안료 분석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기고 벽화실을 나섰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어 레기스탄 광장으로 이동했다. 광장을 내려다보는 하얀 대리석 연단에서 실크로드 문명의 유래에 대해 설명을 듣던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 간 비단과 종이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현지 가이드가 "당시 한국에서 온 비단이 말 세 마리와 바꿨을 정도로 비쌌다"고 설명을 거들었다.


이어 양 정상 내외가 광장으로 향하는 계단을 내려가자 이를 지켜보던 우즈벡 시민들이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양 정상은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20일 오후 (현지시간) 사마르칸트 레기스탄 광장에서 박수치는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 내외는 마지막으로 구르 에미르 티무르왕 영묘를 찾았다. 우즈베키스탄 측에서 "ICT 기술을 활용한 것"이라며 태블릿PC를 지도에 비추자 과거 티무르 제국에 대한 설명이 담긴 영상이 상영됐다.


양 정상 내외는 나란히 의자에 앉아 티무르 가족의 역사에 대해 현지 가이드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묘에서 나온 문 대통령은 현장을 떠나는 차량에 탑승하기 직전 현지 가이드에게 "훌륭한 가이드였다"고 고마움을 표한 뒤 문화유산 시찰을 마쳤다.


사마르칸트 시찰 이후 이어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내외가 주최한 친교 만찬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직접 모든 일정을 함께 하면서 유라시아 대륙의 교류의 역사, 양국 간 역사적 인연을 보여주는 유적에 대한 설명을 해준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말처럼 오래 전부터 먼 거리에도 불구하고 서로 교류해 오던 양국의 과거와 함께 유라시아 대륙에서의 협력의 미래를 보여주기 위해 오늘 일정을 특별히 준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친교 만찬을 끝으로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다음 날 오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