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벤처자금 4조 운용 ‘성장금융’, 인력 이탈 ‘비상’
2019/05/21  13:30:28  팍스넷뉴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하 성장금융)이 팀장급 이상 직원들의 잇따른 퇴사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성장금융은 정부와 민간으로부터 받은 벤처투자자금의 출자를 담당하고 있는 국내 대표 모험자본 운용기관이다. 펀드 출자를 담당했던 실무 직원들의 이탈로 현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 추진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금융투자(IB) 업계에 따르면 최근 성장금융에서 성장지원펀드와 신규 펀드 개발을 담당했던 핵심 인력들이 퇴사를 결정했다. 해당 인력들은 성장금융을 떠나 벤처기업 혹은 유관기관 등으로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추가 인력 이탈 가능성도 감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인력 이탈로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 추진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성장금융은 주주 구성만 놓고 보면 민간기관이긴 하지만 정부로부터 상당량의 벤처투자 자금을 출자받아 집행하고 있다. 그만큼 정부의 벤처투자 정책에서 정부 산하기관 이상의 역할을 하고 있다.


성장금융은 2016년 조성된 1조8500억원 규모 성장사다리펀드를 운용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설립 근거가 된 성장사다리펀드 출자자 대부분은 정부 유관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약 1조5000억원가량이 국책은행인 한국산업은행과 IBK기업은행으로부터 출자받았다.


성장금융은 현 정부의 핵심 벤처지원 정책인 성장지원펀드 조성에 한 축을 담당하고 있기도 하다. 해당 출자사업을 담당했던 팀장급 인력들이 최근 성장금융 퇴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원활한 출자사업 진행을 위해선 후임 인사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


성장금융은 지난해 산업은행과 산은캐피탈로부터 정책자금 성격이 강한 총 1700억원을 받아 2조원 규모 성장지원펀드 조성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2019년 1차 성장지원펀드 출자사업이 마무리되긴 했지만 이르면 올해 하반기 2차 사업이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투자업계에서는 성장금융의 과중한 업무량을 인력 이탈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다. 가용 인력 대비 많은 수의 출자사업으로 업무가 소수의 실무자에게 집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성장금융의 조직 구성을 보면 투자운용본부 산하 투자1팀·2팀·3팀, 구조혁신팀 등 4개 팀이 출자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각 팀은 팀장을 포함해 3~4명의 인력으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4개 팀이 담당하고 있는 출자사업은 총 24개에 달한다. 한 팀에서 적게는 4개에서 많게는 7개의 출자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일각에서는 성장금융 업무의 독립성 문제도 이번 인력 이탈에 영향을 줬을 거라고 보고 있다. 성장금융은 산업은행으로부터 대규모 벤처자금을 출자받아 운용하는 만큼 산업은행과 상위 기관인 금융위원회의 입김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실제로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 인사들 상당수는 성장금융을 자신들의 지휘를 받는 기관 정도로 인식하고 있기도 하다.


취임한 지 한 달여밖에 지나지 않은 성기홍 대표에게도 이같은 인력 이탈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성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벤처자금 출자기관인 한국벤처투자에서 오랜 경력을 쌓아온 인물이다. 취임 초기부터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에서는 중기부 측 인사로 분류되는 성 대표의 취임을 탐탁지않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업계는 성 대표가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인력 보강을 서두를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류석 기자 greenlight@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