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e갤러리] 신체 품은 양란의 비밀…정윤영 '파피오페딜룸 찰스워시'
2019/08/20  00:45:07  이데일리
- 2019년 작
- 몸으로 직접 ‘존재의 연약함’ 체험한 뒤
- 식물로 위장한 듯 신체 일부 그려 넣어
- 인간생명 유한성까지 드러내려한 작업

정윤영 ‘파피오페딜룸 찰스워시’(사진=정윤영)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면 안에 면. 색 안에 색. 겹겹이 싸인 실체는 다름 아닌 꽃이다. 그중에서도 양란. 그런데 꽃만도 아니란다. 나풀거리는 꽃잎 사이에 언뜻 비치는 신체를 심어뒀다는데. 이 모두는 작가 정윤영(32)이 의도한 장치다. 굳이 왜?작가가 얇디얇은 식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건 자신의 몸으로 직접 ‘존재의 연약함’을 체험한 뒤부터란다. 식물로 위장한 듯한 신체를 그려 인간 생명의 유한성까지 드러내려 했다는 거다. 꽃이라면 탐미적 시선을 먼저 들이대는 여느 작업과는 다른 접근이다.

‘파피오페딜룸 찰스워시’(Paphiopedilum Charlesworthii·2019)란 어려운 학명을 작품명으로 삼은 것도 그런 이유일 거다. 꽃보단 생명을 보라는.

비단으로 캔버스를 덮고 그 깊은 스밈을 위해 동원할 수 있는 색의 도구는 다 올렸다. 동양화의 먹·분채·석채는 물론이고 서양화의 수채·아크릴까지. 자유로운 중첩으로, 섬세한 묘사와 대담한 붓길 둘 다를 얻었다.

27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갤러리도스서 여는 개인전 ‘겹의 언어’에서 볼 수 있다. 비단 배접 캔버스에 먹·분채·석채·봉채·수채·아크릴. 116.8×91㎝. 작가 소장·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