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판세 바뀐 코스닥…바이오 `지고` IT부품 다시 `뜨고`
2019/08/21  05:00:28  이데일리
- 7월 이후 코스닥지수 폭락에 시총 30조원 증발
- 바이오株 직격탄…10위권내 과반 이하로 줄어들어
- IT부품주 약진…반도체 소재 국산화 수혜 기대 `톡톡`

디자인= 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올 하반기 폭락장 속에서 코스닥 판세가 바뀌었다. 시가총액 상위권을 주름잡던 바이오 기업들 중 절반 가량만 살아남은 반면, 바이오에 주도권을 내줬던 정보기술(IT) 부품주(株)들이 다시 상위권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바이오 업종은 당분간 침체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반도체 소재 국산화에 따른 IT부품주들의 추가적인 순위 도약 기대가 커지고 있다.◇시총 10위내 바이오株 과반 이하로…“당분간 부진 지속”20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종가 기준 코스닥 시총 10위권 내 바이오 기업은 셀트리온헬스케어(종목홈)(091990)(6조14억원, 1위) 헬릭스미스(종목홈)(084990)(2조9360억원, 3위) 메디톡스(종목홈)(086900)(2조760억원, 6위) 휴젤(종목홈)(145020)(2조514억원, 7위) 등 4개에 그쳤다. 연초와 지난 6월에만 해도 6~7개를 점령하고 있었으나, 과반수 이하로 줄어든 것이다. 신라젠(종목홈)(215600)(9699억원, 22위) 에이치엘비(종목홈)(028300)(1조2967억원, 12위) 셀트리온제약(종목홈)(068760)(1조785억원, 19위) 등이 주가 급락으로 순위권에서 멀어졌고 코오롱티슈진(종목홈)(950160)은 상장폐지 기로에 놓였다.

지난달 이후 미·중 무역분쟁 격화와 일본 수출 규제 등의 우려로 코스닥지수가 12% 급락하면서 시총도 30조원가량 증발했다. 한때 7개에 달했던 시총 3조원 이상 기업도 현재는 셀트리온헬스케어·CJ ENM(종목홈)(035760) 2개만 남았다. 전반적인 코스닥 부진 속에서도 바이오 업종은 잇단 악재로 직격탄을 맞았다. `인보사 케이주` 품목허가 취소에 이어 에이치엘비와 신라젠의 기대에 못 미치는 임상데이터 발표로 인해 투자심리는 잔뜩 위축됐다.

회사의 적극적인 해명과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 등으로 에이치엘비·신라젠의 주가 급락이 다소 진정됐으나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다. 하태기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신약 파이프라인 가치에 대한 평가가 어렵고 믿음도 흔들려 어디까지 하락할 것인가에 대한 뚜렷한 해답을 찾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오는 9월 예정된 헬릭스미스의 당뇨병성신경병증 유전자치료제 임상 3상 결과 발표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다면 바이오주도 반등 모멘텀을 모색할 수 있겠지만, 그 전까지는 부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IT부품주 약진 눈에 띄어…반도체 소재 국산화 수혜 기대 `톡톡`바이오주의 부진이 두드러지면서 상대적으로 부침이 덜했던 종목들의 시총 순위가 오른 효과도 있겠지만, SK머티리얼즈(종목홈)(036490) 에스에프에이(종목홈)(056190) 등 IT부품주의 약진이 눈에 띈다. SK머티리얼즈 주가는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반도체 소재 국산화 기대에 지난달 이후 21% 넘게 올랐다. 이날 기준 시총 1조8912억원으로 8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2년여 만에 코스닥 시총 10위권에 재진입했다.

SK머티리얼즈의 올해 2분기 실적은 다소 부진했지만, 3분기에는 주력제품인 NF3 등의 전반적인 출하 증가와 SK트리켐·SK쇼와덴코 등 자회사들의 매출 증가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불화수소(HF) 등 신제품 매출 인식도 기대된다며 증권가에서는 SK머티리얼즈의 목표가로 24만원까지 눈높이를 올렸다. 지난 6월 13위에 머물렀던 에스에프에이(056190)는 지난 14일 10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에스에프에이는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투자 확대로 올해 신규 수주가 전년대비 2배가량 급증할 전망이다. 올 하반기부터 실적 개선이 본격화되면서 내년에는 사상 최대 실적 달성도 기대된다.

반도체 소재 국산화 수혜 기대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솔브레인(종목홈)(036830)(1조2527억원, 13위)도 10위권 도약을 노리고 있다. 솔브레인은 연일 52주 신고가를 경신하면서 지난달 이후 50% 넘게 주가가 뛰었다. 이날 기준 10위 파라다이스(종목홈)(034230)와 시총 격차는 1706억원에 불과하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솔브레인에 따르면 식각액 국산화를 이미 달성했고, 9월에 신규 생산설비가 완공될 예정이라 올해 4분기 중순 이후부터 반도체 식각액 매출이 빠르게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또 일본과 미국 업체들이 시장을 과점 중인 반도체 연마재료(CMP Slurry) 부문에서도 국산화 수혜주로 부각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통신장비업체 케이엠더블유(종목홈)(032500)도 지난 6월 초 16위에서 5위로 치고 올라왔다. 해당 기간 케이엠더블유 주가는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실적 성장 기대에 57% 넘게 상승했다. 코스닥 게임 대장주 펄어비스(종목홈)(263750)도 2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최근 주가 반등에 나서며 7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