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준 7월 금리인하 연이은 통화완화 신호탄 아니다 - 의사록
2019/08/22  03:48:00  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지난해 금리인하는 경기 하강 기류 속에 예방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며, 정책자들은 연이은 통화정책 완화의 신호탄으로 인식될 가능성에 강한 경계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관세가 미국 경제에 중장기적인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 속에 일부 정책자들은 50bp(1bp=0.01%포인트)의 금리인하를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21일(현지시각) 연준의 7월 통화정책 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정책자들은 무역 마찰에 따른 실물경기 하강 리스크를 사전에 차단하는 예방적 측면에서 금리인하를 단행했고, 연이은 추가 금리인하에 소극적인 입장을 취했다.

지난달 31일 금리인하를 결정한 뒤 기자회견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연이은 추가 금리인하의 신호탄이 아니라고 못 박은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의사록에 따르면 정책자들은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사전 계획 없이 통화정책 회의 때마다 거시경제 상황에 대한 판단을 근거로 정책 결정을 내린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는 연내 한 차례 이상 추가 금리인하를 점치는 월가 투자은행(IB) 업계의 의견과 크게 엇갈리는 대목이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골드만 삭스는 9월부터 연말까지 연준이 통화정책 회의에서 매번 25bp의 금리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앞서 모간 스탠리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는 연준의 제로 금리 정책이 부활할 가능성을 제시한 바 있다.

다만, 일부 정책자들은 지난달 보다 공격적인 통화완화를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2명의 정책위원이 저조한 인플레이션을 앞세워 50bp 금리인하를 제안했다고 의사록을 전했다.

또 일부에서는 일드커브의 역전을 감안할 때 연준의 추가 금리인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준은 향후 통화정책 방향을 경제 지표에 근간으로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한편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충격이 지속적으로 펀더멘털에 흠집을 내는 악재라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금리가 상대적으로 낮은 국가와 경쟁하는 상황을 감안해 연준이 금리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파월 의장에 대해 ‘퍼팅을 할 줄 모르는 골퍼’라고 비판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23일로 예정된 파월 의장의 잭슨홀 미팅 연설에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higrace@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