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제조 경기 위축-연준 매파 발언에 혼조
2019/08/23  05:07:18  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제조업 지표와 연방준비제도(Fed) 정책자들의 매파 발언에 뉴욕증시와 국채시장이 크게 요동했다.

장 초반 200포인트 가까이 뛰었던 다우존스 지수가 제조 경기 위축 소식에 냉탕과 온탕을 오갔고, 대형주와 기술주도 혼조 양상을 보였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투자자들 사이에 강력한 경기 침체 신호로 통하는 미 10년물과 2년물이 장중 또 한 차례 역전된 가운데 연준 정책자들은 추가 금리인하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22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49.51포인트(0.19%) 소폭 오른 2만6252.24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48포인트(0.05%) 떨어진 2922.95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28.82포인트(0.36%) 하락한 7991.39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 조사 업체 IHS마킷이 발표한8월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9로 잠정 집계, 경기 확장 국면과 위축 국면을 가르는 기준점인 50 아래로 떨어졌다.

미 제조업 경기가 위축된 것은 금융위기가 실물경기를 강타했던 2009년 9월 이후 약 10년만에 처음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마찰과 대규모 관세로 인한 충격이 실물경기를 타격한 사실이 지표를 통해 확인된 셈이다.

소식이 전해지면서 장중 한 때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1.577%까지 하락하며 2년물 수익률 1.58%를 하회, 일드커브가 역전됐다.

지표 악화에도 연준은 통화완화에 소극적인 입장을 밝혔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미국 투자매체 CNBC와 인터뷰에서“중립금리를 정확히 판단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현지 연방기금 금리가 중립 수준이라고 생각된다”며 “추가 금리인하를 단행하기 앞서 현 수준에서 경제 지표와 실물경기 상황을 점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 시티 연은 총재도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경제 펀더멘털을 감안할 때 추가 금리인하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무역 마찰에 따른 불확실성이 크게 고조됐지만 이에 따른 실물경기 충격이 어떤 양상으로 전개되는가를 먼저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다.

투자자들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미팅 연설을 주시하는 한편 내달 추가 금리인하를 점치고 있다.

CFRA 리서치의 샘 스토벌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연준이 금리를 추가로 인하하지 않을 경우 시장 반응을 미리 살펴보려는 움직임”이라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타깃이3% 급등, 전날에 이어 어닝 서프라이즈에 기댄 랠리를 지속했고, 보잉은 내년 2월부터 운항이 중단된 737 맥스 기종의 생산을 늘릴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4% 뛰었다.

페이스북은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의 지분 매도 사실이 보도된 가운데 1% 이내로 하락했다.

 

higrace@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