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애플은 카메라 회사가 되고 싶은 것일까?
2019/09/17  00:00:13  이데일리
- 아이폰11 출시때 카메라 소개에 가장 긴시간 할애
- 많은 소비자들이 카메라 성능 이유로 휴대폰 교체
- 삼성. 화웨이 비교우위 위해 카메라 성능 개선 집중

△애플의 최고경영자(CEO)팀 쿡이 애플의 신제품 런칭 행사에서 말을 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 김은비 인턴기자] “카메라, 카메라, 카메라가 곧 새로운 아이폰 11이다”제리엘 옹 도이치방크 애널리스트는 애플의 아이폰 신작 ‘아이폰 11’에 대해 이렇게 평했다. CNBC는 “아이폰 11은 휴대폰이라기 보다 카메라에 더 가까웠다”라고 했다.

애플이 지난주 1년 만에 공개한 아이폰 11은 카메라가 핵심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후명에 장착한 카메라 렌즈 3개다. 넓은 화각을 찍을 수 있는 초광각 렌즈까지 탑재했다. 다른 스마트포에선 볼수 없는 기능이다.

애플은 제품 소개 때도 아이폰 11의 카메라 성능을 설명하는데 가장 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총 100분 중 13분동안 아이폰 11의 카메라 기능을 설명했다. 아이폰11이 탑재한 다른 기능은 물론 아이폰11을 통해 애플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한 설명시간보다 길었다.이날 행사에서 애플은 애플 아케이드, 애플 TV+ 등도 선보였다.

애플은 아이폰 11 뿐 아니라 이후 출시할 제품군에서도 카메라 성능 개선에 주력할 것이란 의지를 드러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800명의 직원이 아이폰 카메라 개선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색상 외에도 올해 아이폰 11의 가장 큰 차이점은 더 많은 카메라 센서와 렌즈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만큼 애플이 아이폰 11의 카메라 기능 개선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했다는 것이다.

애플은 삼성전자(종목홈), 화웨이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도 카메라에 집중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애플에 앞서 화웨이와 삼성은 카메라가 세 개개 장착된 트리플 카메라 스마트폰을 내놓았다.

이에 애플은 기존 삼성전자와 화웨이와의 차별화를 위해 트리플 카메라에 인공지능의 학습기능을 결합했다.

어두운 곳에서 사진을 밝게 촬영하는 ‘야갼촬영 모드’가 그 예다. 사용자가 셔터를 누르면 여러 개의 카메라가 여러 장의 사진을 촬영하고,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 기망이 렌즈 떨림을 방지한다. 이후 인공지능이 결합된 카메라 소프트웨어가 여러장의 사진을 합성해 최종 이미지를 만든다.

애플이 이렇게 아이폰 카메라에 주력하는 가장 큰 이유는 결과적으로 아이폰 소비자들이 휴대폰으로 사진을 많이 찍기 때문이다. 아이폰 소비자들이 카메라 성능에 관심이 많은 만큼 제조사 역시 카메라 성능에 개선에 노력할 수 밖에 없다. 사진 공유 커뮤니티 플리커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카메라는 애플의 아이폰이었다.

특히 포레스터 리서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휴대전화를 바꾸는 중요한 이유중 하나가 카메라 성능이다.

벤처 캐피탈리스트 옴 말리는 “매년 수억대의 스마트폰이 판매되기 때문에 애플과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회사는 소프트웨어 및 알고리즘은 말할 것도 없고 수십억 달러를 들여 휴대전화 카메라를 연구하고 개선한다”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