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달샤벳 세리 "나에게 마약 권유한 아이돌 멤버 잡혀갔다" 폭로
2019/09/18  00:09:24  아시아경제

사진=세리 유튜브 채널 '세리데이'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걸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연예계의 스폰서 문제와 마약 사건을 언급했다.


세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세리는 "스폰서 제의를 받아봤냐"는 질문에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회사마다 그런 성향이 있는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 보통 대표님들이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아니면 개인적으로 연락이 오는 친구들도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다행히 우리 그룹은 대표님이 단 한 번도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으로 스폰서 제의를 받아본 적 있냐는 질문에 "있다"며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받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세리는 "스폰서 제의를 거절하면 배역에서 잘리거나 데뷔를 못 시켜준다고 협박하기도 한다. 그렇게 나쁜 제안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좋은 길로 잡아주는 사람도 물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연예계 마약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며 "같이 연예계 생활을 했었고, 자주 부딪혔던 사람이었는데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가지고 왔다. 안에는 비타민 같은 것이 들어 있었는데 '이거 먹으면 기분 좋아진다. 먹을래'라고 나에게 권유했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다른 이들도 있는 자리에 비타민을 권유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세리는 "이후 그 그룹 멤버의 마약 관련 기사가 나왔다. 너무 놀랐다. 지금 걔를 만나면 때리고 싶다. 왜 나에게 권유했는지 알고 싶다. 그 사람 지금 잡혀갔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