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e갤러리] 꽃·백자·남녀 한쌍, 여긴 무릉도원…김영진 '자유소생도 100'
2019/09/20  00:45:11  이데일리
- 2019년 작
- 이름 모를 들꽃의 생명력 주제로
- 단순화한 선·면으로 꽃 형체화해
- 패턴화한 도형·사물과 조화까지
- 화사한 색·기법으로 이상향 구현

김영진 ‘자유소생도 100’(사진=올미아트스페이스)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백자 항아리가 도드라져 보이는 건 화려한 꽃, 그만큼 화사한 배경 덕이다. 패턴화한 별·나비·곤충·비행기 등이 공기 중 미생물처럼 떠다닌다. 여기는 별천지다. 작가 김영진(35)이 도원이라 부르는 곳.

작가는 꽃을 그린다. 생김새가 선명하고 색·향을 자랑하는 그런 꽃이 아니다. 단순화한 선과 면으로 마치 타일을 박아내듯 꾹꾹 눌러 형체화한 꽃이다. 특히 이름 모를 들꽃은 작가가 마음을 쓰는 소재. 생명력이 기특해서란다. ‘자유소생도 100’(2019)은 그 들꽃을 주인공으로 삼은 연작 중 한 점이다.

기법은 점묘법이다. 손끝을 부르는 오돌도돌한 점을 수없이 찍어 화면을 채웠다. 강조하는 도형이나 사물은 반질한 붓질로 완성하기도 하는데, 작품 속 백자처럼 말이다.

서양물감을 썼지만 화풍은 지극히 동양적. 덕분에 재미있는 설정도 있다. 꽃가지 틈에 남녀 한 쌍을 슬쩍 앉혀 둔 거다. 벌써 찾아냈다면 대단한 눈썰미다.

28일까지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올마아트스페이스서 여는 초대개인전 ‘도원록’(Record of the Paradise)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 130.3×130.3㎝. 작가 소장. 올미아트스페이스 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