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S&P500 최고치 찍고 후퇴, 무역협상 주시
2019/09/20  05:09:28  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장 초반 상승 탄력을 보였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일보 후퇴하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 지수가 세 자릿수의 상승분을 반납하고 내림세로 돌아섰고, S&P500 지수도 장중 한 때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전날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 결과를 소화하는 한편 미국과 중국의 차관급 무역 실무교섭을 둘러싼 경계감이 증시를 압박했다.

19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52.59포인트(0.19%) 하락한 2만7094.7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0.06포인트(0.00%) 소폭 오른 3006.79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5.49포인트(0.07%) 상승하며 8182.88에 마감했다.

무역 협상과 관련한 엇갈리는 보도가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전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미국과 중국이 농산물 수입 확대와 화웨이 제재 완화를 골자로 한 합의에 근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또 다른 기사에서 미국 소식통을 인용, 이번 담판에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면전을 재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 편집장은 트윗을 통해 중국이 딜을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주장해 불안감을 자극했다.

이븐셰어스의 벤 필립스 최고투자책임자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최근 양측의 대화가 다소 건설적이었지만 핵심 쟁점을 둘러싼 이견은 여전하다”며 “이번 담판에서 진전이 이뤄진다 하더라도 미니 딜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연준이 매파 금리인하를 단행한 한편 추가 인하 의지를 내비치지 않았지만 시장은 연내 또 한 차례 통화완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블룸버그는 채권 트레이더들이 연준의 성명서와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 발언과 무관하게 연말 기준금리를 25bp(1bp=0.01%포인트) 인하, 1.50~1.75%로 내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슬레이트스톤 웰스의 로버트 파블리크 최고투자전략가 역시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금융시장은 연준의 부양책이 이어질 것이라는 이번 회의 이전의 기대감을 붙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슈왑의 랜디 프레드릭 트레이딩 부대표는 투자 보고서에서 “주가가 사상 최고치에 근접하면서 기술적인 측면의 저항에 부딪혔다”며 “무역 협상 결과를 둘러싼 회의론도 주가 상승을 제한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8월 기존 주택 판매가 전월에 비해 1.3% 증가하며 연율 기준 549만건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3월 이후 최고치에 해당한다.

반면 필라델피아 9월 제조업 지수는 12.0을 기록해 전월 16.8에서 상당폭 하락했다. 다만, 시장 예상치인 10을 웃돌았다.

종목별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이 상승 모멘텀을 보였다. 400억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 계획과 분기 배당 5센트 인상 소식이 투자자들의 ‘사자’를 부추긴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는 2% 가까이 뛰었다.

클라우드 모니터링 업체 데이터도그는 시스코 시스템스가 기업공개(IPO) 전 인수 제안을 냈던 사실이 전해지면서 40% 가량 폭등했다.

AT&T는 다이렉TV의 일부 사업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를 호재로 1% 가량 상승했다.

한편 이날 뉴욕연방준비은행은 초단기 자금시장에 750억달러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최근 단기 금리가 폭등한 데 따른 대응으로, 지난 17일부터 3일 연속 자금을 수혈한 셈이다.

 

higrace@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