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대형가전도 이커머스로 산다…3년 전보다 3.7배↑
2019/11/12  09:19:07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대형 가전제품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12일 위메프는 최근 1~10월 대형가전 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대형가전 판매액은 3년 전인 2016년 같은 기간보다 3.7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에어컨 4.8배, 냉장고 3.5배, 세탁기 2.7배, TV는 2배 가량 판매가 늘었다.


대형가전의 매출 비중도 크게 증가했다. 위메프에서 2019년에 많이 판매된 상위 10개 제품(매출 기준) 가운데 7개가 건조기와 냉장고, 공기청정기, 세탁기 등 대형가전이다. 2016년 상위 10개 제품 중 대형가전은 없었다.


이커머스는 의류나 생필품 등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제품들이 많이 판매되는 경향이 있다. 대형가전 등 고가 상품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제품을 보고 구매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최근 들어 온라인 쇼핑의 편리함과 가격 경쟁력 덕분에 이커머스에서도 대형 가전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났다.


위메프 관계자는 “65인치 대형TV, 300만원대 프리미엄 냉장고 등 크고 값비싼 가전제품 소비가 늘고 있다”며 “’대형가전은 오프라인, 소형가전은 온라인’의 소비패턴이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가 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치며 각 가정의 전자제품 풍경을 바꿔 놓고 있다. 공기청정기는 필수품으로 자리잡았고 의류건조기와 의류관리기의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3년 전(2016년)과 비교해 2019년 1~10월에 의류건조기 매출은 43배(4230%) 증가했고, 의류관리기와 공기청정기는 각각 12배(1156%), 7배 이상(612%)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환경가전이 신혼부부의 혼수품목 상위를 차지하며 생활 속에서 없어서는 안될 가전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