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사설] "장관들 현장으로 뛰어라"
2019/11/15  00:03:40  매일경제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장관들에게 "현장으로 뛰어라"고 했는데 최근 벌어진 몇몇 사안과 관련해 의미 있는 메시지여서 주목된다. 이 총리의 발언은 경기도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사체 침출수 유출과 악취 문제를 다루면서 나왔다. 이 총리는 국민에게 먼저 사과한 뒤 "이런 불행한 일이 생기면 장관들이 현장을 찾아 문제를 파악하고 고통을 겪는 국민께 사과와 위로를 드리는 것이 옳다"며 "바쁘더라도 그렇게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연천에서 살처분 돼지 사체 침출수가 인근 하천으로 흘러가고 악취로 주민이 고통을 호소한 게 지난 10일이었다. 침출수가 상수원을 오염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하지만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틀이 지나서야 입장을 내놓았고 환경부도 12일 오전 10시부터 파주 금파취수장에서의 취수를 중단시켰다. 그러면서 연천취수장을 확인한 결과 침출수 사고 전과 후의 수질 변화는 없으며 취수 중단은 주민 불안에 대한 선제적인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핏물로 붉어진 하천 모습이 적나라하게 보도되고 주민들의 불만이 터져나오자 뒤늦게 대책을 냈지만 불안을 해소하지는 못했다. 연천군 매몰지에는 아직도 2만여 마리 돼지 사체가 쌓여 있으니 비슷한 상황을 반복할 개연성도 있다. 이 총리의 지시는 관련 부처의 미덥지 못한 대처에 대한 질책으로도 받아들여진다.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업무 처리에서 문제와 갈등이 생길 경우 현장 확인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특히 당사자의 피해나 불편이 초래된 사안에서는 권한을 가진 당국자가 직접 나서서 확인하고 민원 사항을 청취하면 불필요한 과정을 건너뛰어 해결 방안을 도출하기 쉽다. 재난 상황이나 이해 충돌에 봉착했을 때 이런 방식이 얼마나 효율적인지는 과거 경험에서 충분히 확인했다. 경제 부처에서도 끊임없는 규제 완화 요구에 장관들이 기업과 생산 현장을 직접 찾아가 확인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적극적인 자세가 절실하다. 장관들에게 "현장으로 뛰어라"는 이 총리의 지시가 마이동풍에 그치지 않기를 바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