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올해 세번의 위기…韓 금융시장 변동성, 주요국보다 컸다"
2019/11/18  11:04:48  아시아경제

우리나라 금융·외환 시장, 올해 5월·7월·8월 위기 때마다 출렁

10월 이후 시장 개선 속도도 주요국보다 빨라

한국 시장 '높은 변동성' 보여줘


소규모 개방국가, 미중 무역분쟁 영향 가장 크게 받아

정부의 경제정책과 한미 동맹 우려…투자자 신뢰 떨어져

국내 실물경기에 비관적 시각 강해


변동성 크면 투자·생산·수출 등 장기적인 계획과 결정 어려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올해 우리나라 금융시장은 주요국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취약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 규제로 시장 상황이 악화될 때는 물론, 지난달 무역분쟁이 완화 조짐을 보이며 시장 상황이 개선될 때도 우리나라의 변동성은 주요국들보다 높게 나타났다. 금융 시장 변동성이 커지면 기업들은 투자, 생산, 수출·입 같은 예정된 일정을 미루고, 장기적인 계획도 세우기 힘들어지는 부작용이 생긴다.


18일 한국은행와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올해 세계적으로 시장이 크게 출렁였던 5월·7월·8월 주요 6개국(미국·독일·영국·일본·한국·중국)의 금리(국채 10년 기준), 주가, 환율 변동성을 비교 분석해본 결과, 우리나라의 변동폭은 거의 모든 경우 평균치를 웃돌았다.


5월 초에는 미국 트럼프 도널드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중국에 추가관세 부과를 선언하며 전세계 시장이 크게 흔들렸다. 4월 말 대비 5월 말 우리나라 금리 변동폭은 -18bp(1bp=0.01%), 주가 변동률은 -7%, 환율 변동률은 -2%를 보였다. 같은 순서대로 6개국 평균치는 각각 -12bp, -6%, 0%로, 이를 모두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7월 1일에는 일본이 우리나라에 반도체 소재 부품 수출 제한 카드를 빼들며 시장 불안을 야기했다. 6월말 대비 7월 말 우리나라 금리는 -21bp, 주가는 -5%, 환율은 -2%씩 출렁였다. 역시 6개국 평균치(-10bp, -1%, -1%)보다 훨씬 높았다.


8월이 시작되면서 미국은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자 위안화·달러 환율은 7위안을 넘어가며 시장이 요동쳤다. 트럼프 대통령도 재차 중국 제품에 대한 추과 관세 부과를 예고했다. 같은 시기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7월말 대비 8월 말 우리나라 환율 변동성은 -2%로 6개국 평균(-1%)를 웃돌았다. 주가 변동성은 -3%로 평균치와 같았다. 다만 세계적으로 안전자산 쏠림현상이 뚜렷해져 미국 국채 투자 몸값이 크게 뛰자 우리나라 금리 변동폭(-9bp)은 평균값(-21bp)보다 낮았다.


10월부터 미·중 무역협상이 진전 조짐을 보이며 시장 상황이 나아지자 한국도 그 흐름에 동조하고 있다. 다만 개선 속도 역시 주요국보다 빨라 변동성은 여전히 컸다. '스몰딜' 가능성이 비쳐진 10월 10일 대비 이달 12일 우리나라 금리 변동폭은 38bp, 주가 변동률은 6%, 환율변동률은 3%였다. 반면 6개국 평균치는 각각 23bp, 5%, 1%에 그쳤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제 전문가들은 국내 금융시장이 다른 나라보다 취약한 원인이 대내외에 모두 있다고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국책경제연구기관 국제 금융 전문가는 "소규모 개방국가로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을 크게 받는 탓도 있지만, 현 정부의 경제·외교정책과 실물경제 부진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의구심을 심어줬다"고 분석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52시간제 시행을 포함한 노동정책이 시행되면서 투자자들의 신뢰도가 하락했고, 한미 동맹에 대한 우려도 불거지면서 투자자들 심리가 불안해졌다는 것이다. 그는 "정부가 강조하는 사상 최대 수준의 외환보유고와 상관 없이 실물경기가 바닥까지 떨어지자 투기성 자금의 유출입이 컸다"고 말했다.


성태윤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좋은 방향이든, 나쁜 방향이든 변동성이 높아지면 기업들의 의사 결정이 미뤄지고 장기 계획을 짜는 것도 힘들어져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