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단독]빅데이터 전문가도 못 구한 警…선진수사 첫발부터 삐걱
2020/01/20  07:15:07  이데일리
- 스마트치안 구현단, 발족 4달간 외부 전문가 자리 공석
-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 플랫폼 개발 계획에 차질
- 빅데이터 업계 "산업 이해도 부족한 채용 추진" 지적도

△민갑룡(오른쪽 첫번째) 경찰청장이 6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스마트 치안 구현단 발족식에서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경찰청)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큰 전환점을 맞은 경찰이 역점사업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치안사업이 첫 발부터 난항이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공지능(AI) 치안시스템을 만든다는 계획을 세우고 담당 조직을 만든 지 넉 달이 지난 지금도 이를 전담할 책임자가 공석으로 남아 있는 것이다.

외부에서 빅데이터 전문가를 영입해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민간기업에 비해 턱없이 낮은 보수 책정과 해당 산업에 대한 부족한 이해도 탓에 적절한 인력을 뽑지 못하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20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8월 본청 내 신설 조직인 스마트치안구현단을 책임질 `치안빅데이터정책담당관(4급)` 공개 채용을 진행했지만 채용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공개채용 공고를 다시 내고 채용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에 적합한 인재를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경찰청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지원자들이 경찰청이 원하는 조건을 맞추지 못해 채용을 하지 못했다”며 “다시 공개채용을 실시해 채용 절차를 밟고 있고 구체적 사안은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지난해 9월 스마트치안구현단을 발족하고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치안빅데이터정책담당관(빅데이터담당관)은 이 사업의 간사로, 전략 수립을 총괄하고 빅데이터 기반 예측모델을 개발하는 등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된다. 이 사업은 145억건에 달하는 경찰의 방대한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AI를 활용해 범죄를 예측하고 이를 막겠다는 것. 이어 체포영장이 발부된 피의자의 이동 경로 패턴을 분석하거나 가정폭력 재발 징후 분석,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시설물 최적 설치 등 그 적용 범위를 점차 넓혀가겠다는 계획이다. 미국 LA 및 뉴욕 경찰과 유사한 시스템인데, 수사권 조정 이후 검찰에 비해 수사 전문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사전 조치다.

하지만 빅데이터 전문가 영입이 난항을 겪으면서 해당 조직은 그 공백을 감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구인난에 대해 빅데이터 관련 업계에서는 경찰의 이해도가 상당히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사기업에 비해 적은 연봉 수준과 더불어 맡게 되는 직무까지 고려하면 경찰이 원하는 인재상과 전문가들 사이에는 상당한 괴리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경찰청이 제시한 응시 자격은 `12년 이상 관련분야 실무경력` 혹은 `관련분야 박사 취득 후 2년 이상 실무경력` 등으로, 근무기간은 내년 7월까지이고 연봉은 약 6000만원(하한액 기준)이다. 현장에서는 빅데이터산업 역사가 그리 길지 않은 만큼 이러한 경력을 가진 사람도 드물뿐더러 설사 자격을 갖췄다 하더라도 매력을 느끼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다.

한 빅데이터 스타트업 대표는 “요즘 빅데이터 전문가 몸값은 적어도 억대 연봉에서 시작하는데, 경찰이 제시하는 정도로는 원하는 수준의 전문가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며 “공무원의 장점인 안정성도 없기 때문에 좋은 인재가 몰릴 것 같진 않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경찰 측에서는 빅데이터담당관에게 기획과 개발업무를 동시에 맡긴다고 하고 있는데, 전문가들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공공부문사업에 대해 관심이 있는 전문가들도 있기 때문에 기획이면 기획, 확실하게 업무 범위를 정해주고 인재를 선발하는 절차를 밟게 되면 지금보다는 수월하게 채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