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우한 폐렴` 공포 확산에 급락…다우 1.57%↓
2020/01/28  06:11:00  매일경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로 급락했다.

2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53.93포인트(1.57%) 급락한 2만8535.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84포인트(1.57%) 떨어진 3243.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75.60포인트(1.89%) 폭락한 9139.3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으며, 연초 이후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소폭 하락으로 전환됐다.

시장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의 급속한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 내에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80명을 넘었고, 확진 환자 수도 3000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었다.

중국 당국이 발병 지역 봉쇄 등 비상 대응하고 있지만, 상황이 이미 통제 불능에 가깝다는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세계 각지의 감염도 늘어나고 있다. 미국에서는 주말 사이 확진 환자가 5명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프랑스 등 다수 국가가 전세기를 동원해 우한 지역의 자국민을 이동시킬 계획을 속속 내놓는 등 상황이 숨 가쁘게 전개되는 중이다.

미국 당국은 또 이날 중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세 번째로 높은 '여행 재고' 수준으로 올렸다. 후베이성에 대해서는 지난 23일부터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 경보가 적용되고 있다.

폐렴이 중국 내부는 물론 해외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여행 및 이동 제한 조치들이속속 발표되면서, 글로벌 경제가 타격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가 한층 커졌다.

뉴욕증시에서 '공포 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폭등세를 나타냈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의 경제 지표가 부진했던 점도 증시에 부담을 준 요인이다.

독일 기업의 경기 신뢰도를 나타내는 ifo 기업환경지수는 1월에 95.5로 떨어져, 전월치 및 시장 예상보다 모두 부진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카지노 기업 라스베이거스 샌즈 주가가 6.8% 급락했고, 아메리칸 항공도 5.5%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에너지가 2.76% 급락했다. 기술주도 2.36% 떨어졌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는 다소 부진했다.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0.4% 감소한 연율 69만4천 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문가 전망치 1.5% 증가한 73만 채에 못 미쳤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