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진중권 "미투 원종건, 민주당 정체성에 완벽하게 부합해"
2020/01/28  08:45:28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원종건의 영입철회에 반대합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로 발탁된 원종건씨는 최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제기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진 전 교수는 "입으로는 페미니즘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 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 걸고 수호해온, 민주당의 핵심가치 아닙니까?"라고 지적했다.

<출처=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그는 또 "솔직히 너희 중에서 위선 안 떨어본 놈 나와 봐. 세상에 한 줌의 위선 없이 깨끗한 놈 있어? 이게 민주당의 철학이잖아요"라며 "게다가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잖아요"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대법원 판결 떨어질 때까지 다들 입 다무세요. 이 친구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입니다"라며 "당에서 각별히 모셔야죠. 민주당의 정체성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젊은 인재니까요"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봉주랑 세트로 내보내면 딱 좋겠네. 민주당의 전통이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진다는 시각적 메시지"라고 힐난했다.

진 전 교수는 또 "한국당도 닥치세요. 이 친구, 그 당에서도 데려가려 했다는 얘기가 있으니까. 일단 사실확인부터 하세요"라고 덧붙였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