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코로나19 악재 속 상승 피로감 겹쳐 하락
2020/02/14  06:39:50  뉴스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공식명 COVID-19) 급증 소식 속에 상승 피로감이 겹치면서 결국 아래를 향했다.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여행객들.[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 대비 128.11포인트(0.43%) 떨어진 2만9423.31로 마감됐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장중 최고치를 경신하다가 장 후반 반락했다.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5.51포인트(0.16%) 하락한 3373.94로 마감됐고,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13.99포인트(0.14%) 내린 9711.97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는 중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출발부터 급락세를 연출했다.

중국 당국은 전날 중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5152명, 사망자는 254명이 늘었다고 밝혔는데, 이로써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1367명으로 늘었다.

FTSE러셀 글로벌 마케리서치 담당이사 알렉 영은 "중국과 여행 관련 기업들이 가장 취약한 모습이나, 코로나19로 인한 미국 경제 영향이 완만한 수준에 머문다면 미국 증시는 코로나19에 상대적인 면역력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그 방화벽이 무너지기 시작하면 "변동성은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물론 중국 내 확진자 및 사망자 수가 급증한 배경에 코로나19에 대한 진단 및 보고 방식의 변화가 자리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앞서 중국은 코로나19의 확진 범위에 갑자기 임상 진단 병례를 추가했는데,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서 확진자가 하루 새 급증한 것이 이렇듯 감염에 대한 정의를 넓혔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BMO글로벌자산운용 투자전략가 존 아담스는 "확진자 수가 어느 정도 안정될 것이란 기대감이 여전히 시장에 남아있다"면서 "다만 우리는 코로나19 변수가 앞으로도 계속 시장에 머무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알리안츠 투자운용 선임 시장전략가 차릴 리플리는 "헤드라인이 (긍정과 부정을) 오락가락하는데, 투자자들은 이것이 1분기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닫고 있으며 불확실성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계자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중국에서 나오는 정보를 크게 신뢰하지 않고 있다고 발언해 중국의 코로나19관련 통계 발표가 축소됐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자극했다.

한편 발표된 실적은 혼조 양상이었다. 시스코는 지난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4% 줄었다는 소식에 주가가 5% 넘게 떨어졌다.

반면 펩시와 알리바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는 모두 기대를 웃돈 실적을 공개했는데, 주가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만이 3% 넘게 올랐고, 펩시는 0.3% 상승하는데 그쳤다. 알리바바의 경우 주가가 2% 가까이 떨어졌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