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외국인·기관, 국내 '반도체·2차전지' 대장주 집중 매수
2020/02/17  07:05:26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지난주(2월 10~14일)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는 반도체와 2차전지 대장주를 대거 매수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외국인 투자자들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는 삼성전자(종목홈), KODEX 200TR, 카카오, SK하이닉스(종목홈), LG유플러스, 삼성전기, LG화학(종목홈), 한진칼(종목홈), 서울반도체, 엔씨소프트 등이 이름을 올렸다.

기관투자자들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는 삼성전자, 셀트리온(종목홈), SK하이닉스, KODEX 레버리지,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 LG화학, KODEX 200, 셀트리온헬스케어, 고려아연, 케이엠더블유 등이 차지했다.

지난 10~14일 기관투자자 순매수 상위 종목. [표=김유림 기자]

외국인과 기관은 국내 반도체 대장주이자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관심이 쏠렸다. 낸드플래시와 디램 등 양사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의 공급가격이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8GB(기가바이트) 디램의 고정가격은 지난해 1월 6달러에서 계속 내려가 12월에는 2.81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달에는 2.84달러로 반등에 성공했다. 128GB 낸드플래시는 이미 지난해 6월 바닥을 찍은 후 12월까지 12% 상승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디램 가격(+2%)과 낸드플래시 가격(+10%)이 동반 상승할 전망이며, 디램 가격 상승 폭은 더 커질 수도 있다"며 "재고는 디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정상 수준으로 복귀했으며, 올해 1분기 말부터 공급부족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최근 강한 서버 수요 회복에도, 디램 업체들의 공급 계획은 여전히 보수적이다"며 "수요 증가, 공급 제약 구간에 반도체 업황 방향성이 가장 뚜렷하다. 디램 가격은 오는 2분기부터 상승 폭을 확대할 전망이다"고 전했다.

지난 10~14일 외국인투자자 순매수 상위 종목. [표=김유림 기자]

또 외국인과 기관은 전기차 배터리 완제품 제조사 국내 1위 기업 LG화학도 순매수 상위 리스트에 담았다.

현재 전기차 판매량은 240만~260만대 수준으로 자동차 판매량 8500만대의 3.1% 남짓이지만, 2030년까지 연평균 22% 고속성장이 진행될 것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이에 전기차 관련 종목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으며, 올해 LG화학 배터리부문의 가치 재평가 과정이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의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점유율은 2019년 12~14%에서 2020년 30% 수준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회사의 전기차 배터리 매출 계획 10조원, 배터리팩 평균가격 136달러/kw를 적용하면, 연간 판매량 63GW(글로벌 수요량 210GW)를 얻을 수 있다. 본격 성장이 진행되는 유럽 시장에 45~50GW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선점해 놓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외형성장과 더불어, 전기차 배터리가 흑자로 돌아서며 수익 안착 국면에 접어들기 시작한다"며 "영업이익률은 설비가동률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는데, 55% 수준이면 손익분기점 수준에 해당된다. 2020년 이후 LG화학 설비 가동률이 60~70% 수준으로 개선될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ur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