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WHO "韓, 코로나19 억제 관리할 것으로 믿어..긴밀히 소통"
2020/02/21  02:52:12  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 "한국이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관계 당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 "한국 보건 당국이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초기에 발병이 억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리버 모건 WHO 보건긴급정보 및 위험평가 국장은 한국의 발병 사례와 관련, "역학적으로 봤을 때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타릭 자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이메일 답변을 통해 "WHO는 집단 감염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어 "WHO는 기본적으로 '슈퍼 전파'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지만, 많은 사람이 하나의 감염원으로부터 공통으로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러한 사례가 발생하는 데에는 다양한 환경적, 역학적 배경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이 줄어들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우리는 이 추세에 고무됐지만 자만할 시간은 없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또 코로나19 치료법 가운데 두가지 임상 시험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에 사용되는 약제인 '리토나비르'와 '로피나비르'를 결합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드렘디시비르'라고 불리는 항바이러스제"라고 소개한 뒤 "우리는 3주 내로 예비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