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전북 코로나 확진자 가족 4명 '미결정'...이틀후 재검
2020/02/21  11:25:28  뉴스핌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도는 코로나19 확진환자 A(28·남·전북 김제시 봉남면)씨 가족 4명이 의심증상이 있어 검사결과 양성과 음성의 경계수치인 '미결정'으로 나와 이틀 후에 다시 검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김제 자택에서 할머니·부모·남동생 등의 가족과 함께 생활하고 있으며 이들 가족 4명은 전날 밤 9시께 A씨와 함께 국가지정 병원인 전북대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받고 입원중이다.

코로나19 음압병실 모습[사진=뉴스핌DB]

전북도는 A씨의 직장동료에 대한 조사에도 나서 7명 중 3명이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있어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으며 현재 이들은 자가격리 중이다.

이들 3명중 1명은 발열, 인후통이 있고 나머지 2명은 발열 증상을 보이고 있다.

A씨는 전주시 서신동 국민연금빌딩 6층 AXA 보험회사 설계사로 김제시 자택에서 출퇴근했으며, 지난 7~9일 대구시 동성로 및 북성로 등을 다녀왔다.

A씨는 지난 19일부터 기침, 가래 증상이 있어 전날 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전북도와 전주시 및 김제시는 A씨의 확진에 따라 완산덕진수영장, 서신동 지역내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전북노인복지관·경로당·건강가정지원센터·서신도서관 등의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21일부터 문을 닫도록 조치했다.

전북도는 A씨가 확진판정을 받은 20일 오후 6시께 즉각대응팀을 꾸리고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심층역학조사에 착수해 확진자와 가족인 접촉자들에 대한 동선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

즉각대응팀은 확진환자의 진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핸드폰 위치 추적, CCTV 분석 등으로 접촉자와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는 자가격리를 하고 방문한 시설에 대해서는 철저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지만 파악한 동선은 곧바로 도민에게 알려 혼란을 막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미 파악한 확진환자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진행하면서 1:1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2차례 건강 이상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전라북도는 A씨와 별개로 최근 해외에 다녀온 군산시 여성 2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미결정'이 나와 재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요양병원 간병인인 여성(51)은 지난 1월3일부터 지난 5일까지 중국 길림성에 개인업무차 다녀온 뒤 직장 복귀를 위해 군산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 여성은 미열과 흉부엑스레이상 폐렴소견이 있어 의사환자로 분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했으며 미결정이 나왔다.

또다른 여성(62)도 지난 10~13일 베트남 하노이, 하롱베이를 다녀온 뒤 13일 기침, 오한, 근육통, 인후통 증상을 보였고, 20일 자차로 군산시보건소에 내원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한 결과 미결정이 나왔다.

전라북도는 미결정인 두 여성에 대해 21일 다시 검체를 채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KJSS59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