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외국인 셀트리온·기관 고려아연 '쇼핑'…"목표주가 상향 종목"
2020/02/24  07:02:05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지난주(2월 17~21일) 기관투자자는 고려아연(종목홈), 외국인은 셀트리온(종목홈)과 셀트리온헬스케어(종목홈)를 순매수 상위 종목 리스트에 올렸다. 이들 종목의 공통점은 증권가 리서치센터가 목표주가를 상향했다는 점이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외국인 투자자들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는 SK하이닉스(종목홈), KODEX 200TR, 카카오(종목홈), 삼성전기, LG유플러스, 셀트리온헬스케어, 현대차,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종목홈), 삼성물산 등이 이름을 올렸다.

기관투자자들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는 KODEX 200, KODEX 200선물인버스2X, 고려아연, TIGER 200, NAVER, KODEX 인버스, 한화솔루션, 한국전력,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TIGER 차이나CSI300레버리지(합성) 등이 차지했다.

지난주 외국인투자자 순매수 상위 종목. [표=김유림 기자]

외국인은 국내 바이오 시가총액 2위 셀트리온에 관심이 쏠렸다. 특히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해외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코스닥 종목 중 유일하게 순매수 상위 리스트에 올랐다.

셀트리온은 올해 생상공정 효율화 및 램시마IV+SC, 트룩시마, 허쥬마 등 고른 제품 성장으로 견조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는 전망이 나온다. 계열사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연초 대비 27% 상승한 데 반해 같은 기간 셀트리온의 주가는 1% 상승에 그쳤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은 2020년에 트룩시마 기존 2공장 집중 생산 영향과 1공장 생산 간격 단축 및 생산량 확대로 원가율 하락이 예상된다"며 "유럽 가격 하락이 안정화 됐고, 고마진의 램시마SC 또한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 올해 영업이익률 41%로 3년 만에 이익률 회복이 기대된다"고 관측했다.

이에 허 연구원은 "생성 공정 영향은 올해 초까지 영향을 받고 고마진의 램시마SC와 트룩시마의 매출 증가로 1분기 매출액은 전년보다 54% 증가한 3421억원, 영업이익은 79% 늘어난 1382억원의 양호한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며 "올해 학회에서 고마진의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데이터 공개 등의 R&D 모멘텀도 예정돼 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4만원으로 상향한다"고 전했다.

기관투자자는 고려아연을 순매수 상위 리스트에 담았다. 고려아연은 장기 성장 동력인 전기차 폐배터리 사업 진출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으며, 증권가는 밸류에이션 상향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주 기관투자자 순매수 상위 종목. [표=김유림 기자]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투자금액 3500억원으로 역사적으로 최대 규모를 진행할 계획이다"며 "LNG복합화력발전소 신설 1531억원과 전자금황산 증설 및 합리화 225억원, 기타 투자 1742억원은 신사업에 쓰일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역사적으로 밸류에이션을 살펴보면, 아연 전해공장 증설(08.8~10.11)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2007년에 PBR(주가순자산비율)이 2.0배까지 상승한 적이 있고, 제2비철단지신설(13.6~15.12)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11년 상반기에 2.4배까지 상승했다"면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기회가 있는 고려아연에 대해 목표 밸류에이션을 1.7배로 상향 적용하고, 목표주가를 63만원으로 제시한다. PBR 1.7배는 최근 10년간 최고 PBR의 평균으로 충분히 도달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중국 업체들(GEM, BRUNP)과 벨기에 유미코어(UMICORE)가 영위하고 있다. 대용량 처리에 적합한 비즈니스 모델은 유미코어의 공정으로 고려아연은 이 모델을 따라갈 가능성이 높다. 폐배터리 재활용은 원재료가 기존 광석 대신 폐배터리가 된다는 점에서 원재료 다각화를 통해 생산량 확대가 가능하게 된다.

김 연구원은 "기술적으로 제련소가 가장 유리하고, 건식과 습식 혼합공정 설비투자는 규모가 크기 때문에 자본력 있는 기업이 유리한 상황이다"며 "또한 글로벌 배터리팩 탑 6안에 국내 3사(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SDI)가 포함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배터리 제조사에게 폐배터리 회수 의무가 부과될 경우 제휴를 통한 원재료 확보가 용이하다고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ur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