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코로나19 확산에 3% 급락…2년 만 '최악의 하루'
2020/02/25  06:36:39  뉴스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뉴욕증시가 가파른 코로나19(COVID-19) 글로벌 확산세에 3% 넘게 떨어졌다.

중국을 넘어 한국과 이탈리아, 이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면서 위험 자산 회피 심리에 불이 붙었고, 투자자들이 금과 미국채 등 안전 자산을 찾아 나서는 사이 증시는 2년 내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월가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우지수는 올해 상승분을 모두 덜어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역대 최고치에서 2%, 6% 정도씩 밀렸다.

24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 대비 1031.61포인트(3.56%) 하락한 2만7960.80으로 마감됐다.

S&P500지수는 전날보다 111.86포인트(3.35%) 밀린 3225.89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지수 역시 전날보다 355.31포인트(3.71%) 후퇴한 9221.28로 거래를 마무리했다.

오포튜니스틱 트레이더 최고경영자(CEO) 래리 베네딕트는 "세계 2위 경제인 중국이 완전히 폐쇄됐고, 사람들은 이를 가격에 아직 완전히 반영하지 않았다"면서 10~15% 수준의 증시 조정이 시작됐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 시장, 특히 대형 기술주가 과매수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악재가) 더 많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외신 보도에 따르면 한국시간 24일 오후 12시 13분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만9360명, 261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23일 오후 4시 정부 발표)보다 확진자(7만8199명)와 사망자(2456명)가 각각 1161명, 163명 늘어난 것이다.

특히 대구에서 확진자가 급증했고, 이탈리아에서도 확진자가 229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5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란에서도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61명, 12명으로 급증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쿠웨이트와 바레인, 오만, 이라크에서는 각각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긴장감을 높였는데, 이들 모두 이란과 관계된 확진자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터키는 이란에 대한 여행 및 이민 제재에 나섰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를 아직은 세계적 대유행(pandemic)이라고 부르기 이르다면서, 이에 대비하기 이전에 확산 저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당장 글로벌 항공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델타항공과 아메리칸 항공 등 항공주는 6~8% 정도 밀렸고, 유나이티드항공은 3% 넘게 하락했다. 라스베가스 샌즈와 윈 리조트 등 카지노 운영업체들도 5~6% 정도 떨어졌다.

반도체 제조업체들도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는데, 엔비디아와 인텔이 각각 7%, 4% 밀렸고 AMD는 7.8%가 떨어졌다.

프루덴셜 파이낸셜 수석시장전략가 퀸시 크로스비는 "시장이 그간 코로나19 확산에도 낙관적이었는데 오늘은 그런 분위기가 시험대에 올랐다"면서 "기업들이 공급망을 점검하고 매출 성장세가 더뎌질지 판단하면서 오늘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일단 팔고 보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애플과 애플 공급업체들도 타격을 입었는데, 애플 주가는 4.8% 떨어졌고, 스카이웍스 솔루션과 코르보는 각각 3%, 2% 밀렸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