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 직격타…2월 기업경기 금융위기 수준 추락
2020/02/25  11:06:37  이데일리
- 한경연,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 조사
- 2월 실적치 78.9 기록…132개월 만에 최저
- 3월 전망도 비관적…기업 80% “코로나19로 사업 영향”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기업 경기가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25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실제 영업이나 투자 실적을 반영한 2월 실적치는 78.9를 기록했다.

이같은 수치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위축됐던 지난 2009년 2월(62.4) 이후 132개월 만에 최저다.

부문별로는 내수(79.6), 수출(85.4), 투자(89.5), 자금(92.0), 재고(102.3), 고용(95.4), 채산성(88.1)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 (자료=한경연)
3월 BSI 전망치는 84.4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전망치(92.0)에 비해 7.6포인트(p) 낮은 수치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기업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는 의미다.

특히 3월 전망치는 지난해 12월(90.0) 이후 상승세였던 전망이 비관적으로 바뀌었다는 점이 주목된다. 부문별로는 내수(86.5), 수출(89.7), 투자(91.8), 자금(93.1), 재고(102.5), 고용(95.4), 채산성(93.1)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3월 BSI 전망치의 하락폭은 사스(-11.7p), 메르스(-12.1) 당시에 비해 작은 수준이다. 다만 한경연은 코로나19가 아직 초기 단계이고 현재 진행 중인 사항이라 그 영향이 과거보다 더 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과거 전염병 유행시 전망 추이 비교 (자료=한경연)
한경연 설문 결과 10개 기업 중 8개 기업(80.1%)이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에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으며, 전체 기업 중 14.9%는 부정적 영향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상당한 영향을 받는 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여행업(44.4.%), 운송업(33.3%), 자동차(22.0%), 석유·화학제품(21.2%), 도·소매(16.3%)순이었다. 또한 기업들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부문으로 내수 위축(35.6%), 생산 차질(18.7%), 수출 감소(11.1%)를 꼽았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중국 공장 비가동으로 인한 생산중단과 중국 수요 감소로 인한 생산량 저하 등의 영향이 크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조사가 시작된 1주일전만 해도 코로나19 관련 낙관론이 우세했음에도 경기 전망치가 84.4를 기록했다”면서 “지역사회 감염을 포함한 2·3차 감염으로 코로나19가 새로운 국면을 맞은 상황에서 기업들의 체감 경기는 조사된 수치보다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부정적 영향 설문 결과 (자료=한경연)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