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잇딴 해외 입국통제…갈곳없는 LCC "SOS"
2020/02/29  03:50:56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해외 각국이 한국에 대한 입국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주요 취항지의 통제강화로 갈 곳을 잃은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정부에 "조건없는 긴급 금융지원을 해 달라"면서 구조요청을 보내고 있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된 이후 전날까지 전 세계 52개국이 한국발(發) 여행객에 대해 입국금지를 하거나 입국절차를 강화하는 등 통제를 강화했다.


특히 일본여행 불매운동,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위축을 겪어온 LCC들은 마지막 수요처인 동남아시아 각 국 마저 입국통제를 강화하면서 고사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형국이다.


실제 최근 LCC들이 집중하고 있는 베트남은 이날부터 한국인에 대한 무비자 입국을 임시 불허키로 했다. 베트남 당국이 15일간의 한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 2004년 이후 16년 만이다.


동남아 지역으로 분류되는 다른 나라들도 대동소이하다. 홍콩은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경을 불허키로 했고, 필리핀은 경상북도에서 온 여행자의 입국을 금지했다. 대만과 태국 역시 한국을 거쳐온 외국인에게 14일간 자가검역 조치를 내렸다.


이처럼 대형수요처들이 입국통제를 강화하면서 LCC들은 정부에 적극적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대규모 환불사태에 이어 현금 수입을 창출할 근거리 수요가 위축되면서 생존의 기로에 내몰린 것이다. 이휘영 인하공업전문대 교수는 "LCC의 경우 현금 순환이 일주일 정도에 그쳐 입국금지 등에 따른 재무적 영향이 대형사에 비해 금방 돌아올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실제 제주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에어부산·이스타항공·에어서울 등 6개 LCC 사장단은 전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LCC 공동 긴급건의문'을 내고 "항공사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자구책과 함께 임금반납·휴직으로 1만명 넘는 임직원이 고통을 분담하고 있으나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엔 역부족"이라며 지원책을 요구했다.


사장단은 아울러 ▲무담보, 장기 저리 조건의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공항시설사용료·주기료 면제 및 각종 세금(항공기 재산세·항공유 수입관세 등) 감면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한시적 인상(현행 2분의1에서 3분의 2로 확대) 등 3가지 대책을 요구했다. 자금융통의 장벽을 낮춰 유동성 위기에서 빠르게 탈출 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시설사용료와 세금면제를 통해 고정비용을 줄여 달란 것이다.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확대는 향후 확대될 운항중단에 따른 유휴인력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당국이 마련한 대책은 지난 2001년 9·11테러,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때에 비해서도 미약한 수준"이라면서 "1~2개월 후면 도산을 걱정해야 하는 기업들도 속속 등장하게 되는 만큼 적기에 적절한 지원을 해 줄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