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이번주 증시인물]트럼프의 '저점매수 권고'에도 증시는 폭락
2020/02/29  07:30:25  이데일리
- 美 다우지수 사상 최대폭 하락…코스피도 한주간 8%↓
- 트럼프 "주식시장 매우 매력적" 구두개입에도 시장 폭락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저점매수’를 권고하기까지 했지만 미국 주식시장은 연일 폭락했다. 한국 등 글로벌 시장 역시 미국 시장의 흐름을 따라가며 나날이 하락하는 모양새다. 이번주 증시인물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트럼프 대통령을 통해 돌아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AFP)
29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번주(24~28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8.13% 내린 1987.01에 장을 마쳤다. 25일 하루 잠깐 반등하긴 했지만 이내 다시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주말 2100선에 머물렀던 코스피 지수는 단숨에 2000선까지 뚫고 내려갔다. 28일 장중엔 1984.80선까지 하락했다. 작년 9월 4일 1962.08을 찍은 후 5개월 만에 최저치다.

뉴욕증시 역시 심각했다. 뉴욕증시는 24~27일(현지시간) 하루도 빼지 않고 내내 내리막길을 걸었다. 심지어 낙폭도 크다. 해당 기간 동안 10.76%나 내렸다. 보통 고점 대비 10% 내리면 조정장에 접어들었다고 보는데 단 나흘 만에 조정장세에 진입한 것이다. 특히 지난 27일 다우지수는 하루 낙폭이 1190.95포인트에 이르렀는데, 이는 사상 최대 낙폭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종잡을 수 없게 되면서 증시가 폭락했다. 특히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처음으로 근원을 알 수 없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투자심리가 급속히 냉각됐다. 이날 캘리포니아주는 8400명을 의심환자로 분류하고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심지어 이탈리아에서는 28일 시점 코로나19 사망자수가 17명으로 한국을 훌쩍 넘어서면서 공포심은 더 극한으로 치달았다.

보통 증시가 이렇게까지 폭락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구두개입’이 시작된다. 아니나 다를까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코로나 바이러스는 미국에서 충분히 통제가 되고 있다”며 “주식시장은 나한테 아주 매력적으로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즉, ‘저점 매수’의 적기라는 것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백악관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원래라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열어야 할 기자회견이었지만 직접 나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식시장의 폭락은 계속 이어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2012년 11월 6일자로 찍힌 ‘가짜’ 트럼프 트윗을 퍼 나르기도 했다. ‘다우지수가 이틀 만에 1000포인트 내리면 탄핵당해야 한다!’는 내용의 트윗이다. 참고로 AFP 통신에 따르면 이는 네티즌 누군가가 만든 가짜 트윗인 것으로 확인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계속해서 ‘미국은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미국 시장은 이에 반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에서도 “이게 다 트럼프 때문”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형국이다. 증권가에선 당분간은 변동성 확대는 피치 못할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어 투자자들은 당분간 상황을 주시하는 게 좋을 듯 하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