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자24시] 운만 떼고 `준비 안된` 온라인 개학
2020/03/27  00:04:10  매일경제

4월 6일로 예정된 초·중·고교 개학일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그사이 교육부는 일선 교육청들과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상황에 따라 등교를 할 수 없는 학교와 학급에 대해 원격·영상 등 재택수업으로 정규 교육과정의 수업시수를 인정해주겠다는 것이다. 개학 이후 정상 수업이 가능한 곳에서는 기존대로 등교 개학을 하고, 그러지 못하는 학교는 온라인 개학도 동시에 추진한다는 얘기다.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많은 나라들이 앞다퉈 온라인 재택수업을 통한 휴업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교육부의 대책은 환영할 만하다.

그렇지만 현장 반응은 기대보다 우려가 더 큰 분위기다.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가늠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학사 파행을 막을 특단의 조치"라는 반응이 있지만, "과연 학교 수업으로 인정할 만큼 온라인 프로그램의 질을 보장할 수 있느냐"는 목소리도 상당하다. 특히 원격수업을 진행할 만한 물리적인 환경이 제대로 갖춰졌는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든다. 급기야 현장에서는 준비조차 되지 않은 '설익은 대책'이라는 비판까지 나온다.

사실 그동안 개학이 연거푸 연기되면서 교육부와 일선 교육청들은 휴업 장기전에 대비한 온라인 개학을 타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현장과 맞닿아 있는 교육청은 온라인 수업시수 인정과 학습환경 정비를 위한 교육부의 가이드라인을 애타게 기다리는 모양새였다. 반면 교육부는 4월 6일 개학 사수를 위한 총력전에 더 몰두해 있었다. 한 달 가까이 개학이 연기되는 동안 교육부와 교육청 간 온도차는 지속됐다.

현재 교육당국이 시기적절한 대책을 내놓으면서도 비판을 피할 수 없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개학일을 불과 일주일여 남겨놓고 나온 대책인데, 현장의 우려를 해소할 만한 추가적인 대응책이 전혀 담겨 있지 않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향후 현장 의견수렴을 거쳐 온라인 개학을 위한 후속 대응 방안을 내놓겠다고 한다. 이미 불신에 휩싸인 학부모들은 사교육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데 말이다. 언제 또다시 불어닥칠지 모르는 재난과의 싸움에서 온라인 수업이 피할 수 없는 추세라면 임시방편의 자세는 위험하다.

[사회부 = 고민서 기자 esms46@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