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트럼프 "뉴욕·뉴저지·코네티컷 강제 격리 검토…곧 결정"
2020/03/29  03:45:51  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뉴욕주와 뉴저지주, 코네티컷주에 대한 강제 격리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29 mj72284@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나는 그것을(격리를) 지금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것을 해야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오늘 중 우리가 격리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단기적으로 뉴욕에서 2주, 아마 뉴저지와 코네티컷의 일부"라고 했다.

잠시 후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코로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에 대한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결정은 어떻게든 곧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각 주와 강제 격리를 논의했는지는 불확실하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면서도 뉴욕주 격리에 관해 이야기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쿠오모 주지사는 "나는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모르겠다"며 "나는 이것이 어떻게 합법적으로 강제될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쿠오모 주지사는 "의료적 관점에서 나는 이것으로 무엇을 달성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고 그런 소리조차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뉴욕 일대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새로운 진앙지로 떠올랐다. 이날까지 뉴욕에서 확진자는 전날보다 7681명 급증한 5만2318명으로 집계됐으며 사망자도 전날 519명에서 728명으로 증가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내달 28일로 예정됐던 민주당 대선 경선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투표를 위해 수많은 사람을 한 곳에 모으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부활절 일요일에 경제가 가동을 재개할 수 있냐는 질문에 "무엇이 일어나는지 두고 보자"고 했다.

미국 경제가 내달 12일까지 운영을 재개할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부활절께 미국 경제를 재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