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유가 진정에도 코로나19 공포에 하락마감…다우 1.69%↓
2020/04/04  06:06:42  매일경제
뉴욕증시가 코로나19 사태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하락 마감했다. 극심한 급등락은 아니지만 여전히 시장은 불안한 모습이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60.91포인트(1.69%) 하락한 2만1052.5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38.25포인트(1.51%) 떨어진 2488.65에, 나스닥지수는 114.23포인트(1.53%) 내린 7373.08에 각각 마감했다.

뚜렷하게 악화한 고용지표에도 뉴욕증시는 보합권에서 출발했다. 이미 알려진 '실업 대란'을 확인하는 것뿐이라 시장에서 큰 악재는 되지 못했다.

미 노동부는 3월 고용이 70만1000명(계절 조정치)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신규고용이 감소한 것은 2010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조사치 1만 명, 마켓워치 집계치 8만2000명 감소보다 큰 폭 줄었다.

실업률도 4.4%로 올랐다. 시장의 예상 3.7%보다 큰 폭 상승했다.

투자자들은 이보다 원유시장에 시선이 쏠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유가 폭락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원유시장에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공식화했다.

여기에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산유국들과 감산 논의 등을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하루 1000만 배럴(종목홈) 감산'을 언급했다.

전날 24.67% 폭등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11.9% 급등세를 이어갔다.

CNBC방송은 금융불안의 한 축인 유가 폭락세는 다소 진정됐지만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투자 심리를 눌렀다고 진단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6만명을 넘어서며 급증세를 이어갔다. 이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의 약 4분의 1에 해당한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