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마감] 고용 악화에도 유가덕 하락 제한
2020/04/04  06:44:52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지표 악화의 벽을 넘지 못하고 하락마감했다. 다만 유가 상승을 발판으로 낙폭은 제한됐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360.91포인트(1.69%) 하락한 2만1052.53, S&P 500 지수는 38.25포인트(1.51%) 내린 2488.6, 나스닥 지수는 114.23포인트(1.53%) 하락한 7373.0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주간기준으로는 다우지수가 2.7%, S&P 500 지수 2.08%, 나스닥 1.72%가 각각 하락했다.


이날 개장전 발표된 3월 미국 비농업 고용지표는 하루전 발표된 신규실업수당 신청건수와 함께 시장 상승을 제한했다. 미 노동부는 3월 고용이 70만1000명(계절 조정치)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신규고용이 감소한 것은 2010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실업률도 전달 3.5%에서 4.4%로 상승했다. 3월 고용지표 조사시점은 코로나19로 인한 자택대피령이 본격화 되기 이전인 지난달 중순이다. 이미 1000만명의 실업이 드러난 신규실업수당 신청 지표에 비해 코로나19 사태 반영이 늦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시장 예상보다 나쁜 결과가 나왔다.


고용지표 악화의 충격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완화됐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12%가량 오른 28.34달러에 마감했다. WTI는 전일에는 약 25% 폭등한 바 있다. 주간기준으로는 31.7%나 급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일 최대 1500만 배럴 감산 예상을 내놓으며 촉발한 유가 급등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날 1000만배럴 감산이 적절하다고 언급하자 극적인 반등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미 에너지 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서도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두 세계 석유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어떤 일이 일어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